스포츠월드

검색

[톡★스타] 김민상 “‘금혼령’ 촬영장, 늘 재밌고 즐거워”

입력 : 2023-01-21 10:08:55 수정 : 2023-01-21 20:38:3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김민상이 ‘금혼령’ 최종회를 앞두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오늘(21일) 최종회가 방송되는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 조선 혼인 금지령’은 7년 전 세자빈을 잃고 금혼령을 내린 왕 이헌(김영대 분) 앞에 죽은 세자빈으로 빙의할 수 있다는 혼인 사기꾼 소랑이 나타나 벌이는 센세이셔널 궁궐 사기극.

 

김민상은 왕 이헌의 최측근 도승지 김설록 역으로 출연하여 충신다운 지략가적인 면모와 사랑의 오작교 역할을 하는 귀여운 미중년 캐릭터를 돋보이는 감초연기로 그려내며 명품배우다운 존재감을 발산했다.

 

먼저 김민상은 “봄에 시작해 여름을 지나 겨울에 촬영을 마쳐 ‘금혼령’과 사계절을 함께했습니다”라며 운을 뗐다.

 

이어 “힘든 촬영이었지만 현장은 늘 재미있고 즐거워 힘든 줄 모르고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오래오래 기억에 남을 듯합니다. 감독님이하 스태프 여러분께 다시 한 번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습니다”고 작품을 함께한 동료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아울러 “매주 ‘금혼령’을 기다리고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고 운을 떼며 “시청자 여러분들 덕분에 더 화이팅 할 수 있었습니다. 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셔야 합니다”라며 애청자에게 진심어린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김민상은 진지와 유머, 수사와 코믹 등 인물이 지닌 다채로운 면모를 탄탄하고 짜임새 있는 연기로 유려하게 표현하며 극 전개를 흥미롭게 이끌었다. MBC ’검은태양‘, SBS '스토브리그‘, KBS2 '김과장’ 등 장르를 넘나드는 열연으로 굳건한 자신만의 입지를 쌓아 온 ‘믿보배‘ 김민상. 이번 ‘금혼령’을 통해 또 다시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입증하며 선명한 존재감을 입증한 바, 명품배우 김민상의 다음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김민상이 출연하는 MBC 금토드라마 ‘금혼령’은 오늘 밤 오후 9시 50분 최종회가 방송된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