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송골매 콘서트 ‘40년만의 비행’, 최고 시청률 7.9%…세대 통합 이뤘다

입력 : 2023-01-25 10:35:00 수정 : 2023-01-25 11:29:1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KBS 설 대기획 송골매 콘서트 ‘40년만의 비행’이 최고 시청률 7.9%(닐슨,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시청자들의 추억을 현재 진행형으로 만들었다는 호평을 받았다.

 

1980년대 최고의 인기를 모으며 한국 대중음악에서 록 음악을 주류 장르로 끌어 올린 송골매의 아이콘이었던 배철수와 구창모가 약 40년 만에 함께 TV 쇼에 출연한 이번 KBS 대기획은 5,000여 관객을 동원하면서 방송 전부터 시청자의 기대를 모았다.

 

송골매와 동시대를 살았던 중년의 관객들과 더불어 20~30대 관객들도 어렵지 않게 만날 수 있었던 이번 방송은 송골매의 음악으로 모두가 하나 돼 다양한 성별, 연령의 관객층이 어우러진 세대 통합의 방송이라는 평을 받았다. 

 

송골매의 역사와 업적을 톺아보는 인트로 영상과 함께 거대한 황금색 조형물과 함께 배철수, 구창모가 무대로 등장하며 시작된 공연은 이들의 불멸의 히트곡 ‘어쩌다 마주친 그대’의 기타 리프가 흐르자 1980년대로 시계를 되돌린 듯 엄청난 환호성이 쏟아졌다.

 

이어 후기 송골매의 대표곡인 ‘모여라’와 3집 수록곡 ‘처음 본 순간’, ‘한 줄기 빛’ 그리고 구창모의 솔로 히트곡인 방황까지 쉬지 않고 연주하며 ‘전설의 그룹사운드’ 음악의 진수를 선보였다. 또한 1978년 두 사람이 처음 만나 인연을 맺게 된 제1회 TBC 해변가요제 출전작인 구창모(홍익대학교 소속 블랙테트라)의 ‘구름과 나’와 배철수(한국항공대학교 소속 활주로)의 ‘세상 모르고 살았노라’를 이어 부르며, 당시 상황을 위트 있는 토크로 풀어내 관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배철수는 구창모가 송골매를 탈퇴했을 당시를 얘기하며 사실 KBS에도 불만이 많다면서 구창모가 탈퇴 후 ‘희나리’로 가요톱텐 1위를 차지했을 때 본인에게 인터뷰를 요청했던 에피소드를 전했다. 하지만 배철수는 “진심으로 구창모가 잘 되길 빌었다”고 얘기해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갔으며, 구창모는 “배철수의 마음을 이해하고 알고 있다”며 긴 시간 동안 변치 않는 두 사람의 우정과 마음을 확인했다.

 

이번 방송에서는 다양한 게스트가 직·간접적으로 출연해 볼거리를 더했다. 송골매의 대표곡 ‘모두 다 사랑하리’를 록 발라드 스타일로 리메이크 발표한 엑소 수호와 드라마 ‘나의 아저씨’에서 ‘아득히 먼 곳’을 부르며 화제가 되었던 배우 ‘이선균’ 그리고 밴드 장기하와 얼굴들 시절부터 송골매에게 많은 영향을 받았다고 밝힌 ‘장기하’가 출연하여 무대에 올랐다.

 

또한 배우 임예진은 깜짝 출연해 ‘아가에게’를 작사했던 에피소드를 얘기했고, 배우 유해진과 밴드 잔나비의 최종훈은 영상 인터뷰를 통해 송골매의 매력에 대해 “야생의 날 것” 그리고 “기분 좋은 헐렁함”이라고 밝히기도.

 

송골매는 1980년대 대한민국 가요사를 풍미했던 히트곡들을 2시간이 넘는 시간 동안 열창하며 두 노장 록커는 연신 흔들리지 않는 무대를 선보였다. 특히 구창모는 전성기 시절의 고음과 미성보다 더욱 숙련된 가창력을 선보이며, 뮤지션으로서 건재함을 다시 한번 과시해 감탄을 자아냈다.

 

그간 나훈아, 심수봉, 임영웅 등의 뮤지션들이 출연하여 큰 호응을 받았던 KBS 대기획은 한국 록의 살아있는 전설 ‘송골매’가 무대에 오르면서 트로트와 아이돌 음악이 양분하고 있는 음악 신(Scene)에서 록이라는 장르를 선보이며 “중장년 세대들의 청춘의 열정을 가슴 속에서 꺼낼 수 있는 방송”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지난 21일 방송은 최고 시청률 7.9%, 평균 시청률 6%를, 23일 재방송 또한 3.6%로 높은 시청률을 기록하며 송골매에 대한 식지 않는 애정을 확인할 수 있었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