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이운재 “2002년 승부차기…막자마자 이제 살았다 싶었다” (컬투쇼)

입력 : 2022-11-24 22:41:48 수정 : 2022-11-24 22:42:17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운재가 2002년 월드컵 당시를 회상했다.

 

24일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2002, 2006년 월드컵 주역 이운재 정경호 최진철이 출연했다.

 

이날 최진철은 2002년 한일 월드컵 4강전 한국 대 독일 전을 회상하며 “생각하면 내겐 아쉬운 경기였다”고 입을 열었다.

 

최진철은 “그 경기만 어떻게 잘 했으면 (결승전이 열리는) 요코하마까지 갈 수 있었는데. 그 당시까지만 해도 우리 경기력이 나쁘지 않았다. 수비는 조직력이라 한 명이 빠지면서 흐트러졌고 그 때 골을 먹었다”고 회상하며 아쉬워 했다.

 

또한 당시 골키퍼였던 이운재는 8강전 한국 대 스페인 전 승부차기 당시 호아킨의 공을 막은 걸 회상하며 “그 당시엔 공을 막자마자 속으로 ‘이제 살았다’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솔직한 심경을 털어놓으며 관심이 쏠렸다.

 

황지혜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