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이규형·전미도 등 뮤지컬 ‘스위니토드’ 연습현장 공개

입력 : 2022-11-24 15:17:11 수정 : 2022-11-24 15:17:11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뮤지컬 ‘스위니토드’가 연습 현장 사진을 24일 공개했다.

 

이번 공개된 연습 현장 사진에는 주, 조연뿐만 아니라 가지각색의 다양한 스토리를 지닌 앙상블 배우들까지 스릴러와 블랙 코미디를 오가는 장면을 소화하며, 캐릭터에 녹아든 모습이 담겼다.

 

특히, ‘스위니토드’ 역의 강필석, 신성록, 이규형은 사랑하는 아내와 딸을 그리워하는 애틋한 ‘벤자민바커’부터 복수심에 불타 광기 어린 감정으로 악행을 저지르는 ‘스위니토드’까지 폭넓은 인물의 변화를 완벽하게 보여주는 실감 나는 연기로 현장에 있는 모두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러빗부인’ 역의 전미도, 김지현, 린아는 세 배우 모두 이전에 같은 배역을 연기해 본 배우들인 만큼 한층 농익고 여유 있는 ‘러빗부인’의 모습으로 ‘스위니토드’를 쥐락펴락하는 열연과 함께 케미스트리를 발산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뿐만 아니라 ‘터핀판사’ 역의 김대종, 박인배는 부도덕한 모습과 욕정에 가득 찬 모습으로 극의 긴장감을 높혔으며, ‘안소니’ 역의 진태화, 노윤은 첫눈에 사랑에 빠진 모습과 풋풋하고 절절한 사랑의 감정을 애틋하게 그려냈다.

 

‘토비아스’ 역의 윤은오, 윤석호는 ‘러빗부인’의 모성애를 일으키는 순수하고 섬세한 연기력으로 눈길을 끌었으며, ‘조안나’ 역의 최서연, 류인아는 바깥세상을 동경하며 사랑하는 연인을 그리워하는 모습을 표현했다.

 

뮤지컬 '스위니토드'는 19세기 빅토리아 여왕 시대 런던을 배경으로 젊고 능력 있는 이발사 ‘벤자민바커’가 아내를 탐한 ‘터핀판사’에 의해 누명을 쓰고 15년간의 억울한 옥살이를 마친 후, 자신을 불행으로 몰아넣은 ‘터핀판사’와 부조리한 세상을 향해 치밀한 복수를 펼치는 내용이다.

 

1979년 브로드웨이에서 초연된 후 토니 어워즈, 드라마 데스크 어워즈 등 해외 유수의 시상식에서 수상한 작품으로 반세기 넘는 시간 동안 다양한 장르에서 새롭게 재해석되고 있다.

 

특히 브로드웨이 뮤지컬의 거장 스티븐 손드하임의 대표적 작품으로 꼽히는 '스위니토드'는 전체적으로 그로테스크한 분위기와 철저하게 계산된 천재적인 기괴한 음악, 독특한 무대가 유기적으로 연결되며 관객들로 하여금 스릴러 공연의 분위기를 체감하게 한다. 

 

한편, 강필석, 신성록, 이규형, 전미도, 김지현, 린아 등 배우들이 출연하는 뮤지컬 '스위니토드'는 12월 1일부터 2023년 3월 5일까지 샤롯데씨어터에서 공연되며, 오는 30일 오후 2시 샤롯데씨어터 선예매에 이어 12월 1일 오후 2시 인터파크 티켓, 티켓링크를 통해 3차 티켓오픈을 진행한다.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최정아 기자 cccjjjaaa@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