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지스타, 올해 더 커진다… 참가 부스 전년대비 2배

입력 : 2022-11-03 01:00:00 수정 : 2022-11-02 18:17:5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오는 17일 100% 완전한 오프라인 전시회로 막을 여는 게임 박람회 지스타가 전회차 대비 2배 가까운 규모로 덩치를 키운다.

2일 지스타조직위원회(조직위)에 따르면 최근 지스타 참가 신청을 합산한 결과 총 2521부스(BTC관 1957부스, BTB관 564부스)로 마감됐다. 이는 지난 2021년(총 1393부스, BTC관 1080부스, BTB관 313부스)에 비해 두 배에 근접한 수치다. 조직위 측은 “2521부스는 전시장 내부의 순수 운영 부스 규모 기준”이라며 “야외 전시장과 부대행사 공간을 감안할 경우 2019년 3208부스(전시장 내부 기준, BTC관 약 1500부스, BTB관 약 1000부스)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조직위 측은 앞서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BTC관을 기존 부산 벡스코 제1전시장뿐만 아니라 제2전시장 3층까지 확장해 참가 기업을 모집했다. 모든 접수는 9월 초 끝났다. 이에 따라 기업 간 교류의 장인 BTB관은 제2전시장 1층에 마련된다. 강신철 조직위원장은 “지스타가 2년간 구축한 방역 노하우를 바탕으로 모두가 안심하고 즐겁게 즐길 수 있는 게임 문화 축제가 되도록 남은 기간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2021년 지스타에 최대 규모로 출전한 카카오게임즈 부스 전경

올해 지스타는 ‘The Gaming Universe, 다시 한 번 게임의 세상으로’로 확정됐다. 조직위 관계자는 “지스타라는 세계 속에서 새로운 게임들을 탐험하고 즐길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며 “확대된 BTC관을 통해 일반 참관객들이 코로나19 이전보다 더 크게, 마음껏 체험하도록 돕겠다”고 했다.

이번 지스타는 위메이드가 최대 후원사로 나선다. 위메이드는 국내 최초의 블록체인 게임 ‘미르4’와 후속 라인업으로 해외 시장에서 크게 조명 받고 있다. 또한 이른바 스테이블코인(가격안정화코인)인 위믹스 달러를 포함한 블록체인 경제에 대해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위메이드는 벡스코 안에 BTC 200부스와 BTB 30부스 규모로 전시 공간을 꾸리고, 지스타 기간 동안 해운대 해수욕장 등에서 특별 행사도 이어간다.

미래 게임 산업을 전망해보는 각종 컨퍼런스에는 역대 최고의 연사들이 총출동한다. 액션 게임의 장인 카미야 히데키를 비롯해 ‘와룡: 폴른다이너스티’·‘인왕’을 제작한 야스다 후미히코 등 유명 개발자들이 강연자로 일찌감치 이름을 올렸다. 이틀차 키노트 연설에는 장현국 위메이드 대표와 명작 ‘몬스터 헌터’ 시리즈를 만든 캡콤의 츠지모토 료조가 나선다.

한편, 올해 지스타는 17일부터 나흘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다. BTB관은 하루 짧은 19일까지다. 국내 최대 게임 기업 넥슨이 300부스 규모로 출전하고, 3년만에 돌아온 넷마블은 신작 4종을 선보인다. 여기에 ‘오딘: 발할라 라이징’과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로 연타석 홈런을 날린 카카오게임즈, 최대 후원사 위메이드까지 유력 기업들이 줄줄이 동참한다.

<스포츠월드>


[김수길 기자] sugiru@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