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김영규, 연장 끝 스릭슨투어 정상…‘올 시즌 최고령 우승자’

입력 : 2022-09-24 14:16:10 수정 : 2022-09-24 14:16:0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영규(38)가 올 시즌 KPGA 스릭슨투어 최고령 우승자가 됐다.

 

김영규는 ‘2022 KPGA 스릭슨투어 19회 대회(총상금 8000만원, 우승상금 1600만원)’에서 연장 접전 끝에 우승컵을 들어올리며 프로 데뷔 첫 승을 달성했다. 대회는 22일과 23일 양일간 전북 군산 소재 군산컨트리클럽 전주, 익산코스(파71. 7143야드)에서 열렸다. 대회 최종일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1개를 기록한 김영규는 최종합계 10언더파 132타로 문태양(28), 김준형(25)과 연장전에 돌입했다. 18번홀(파4)에서 진행된 연장 첫 번째 홀에서 문태양과 김준형이 파를 적어낸 사이 김영규는 버디를 잡아내며 프로 데뷔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우승 후 김영규는 “후반 들어 바람이 많이 불면서 쉬운 홀도 까다로워졌다. 후반 홀에서 크게 타수를 잃지 않고 파로 막아 연장전까지 갈 수 있었다. 이제는 연장전에 가도 긴장하지 않는 연륜이 생긴 것 같다”며 “오랜만에 투어에 복귀했는데 생각보다 빨리 우승 하게 돼 너무 기쁘다. 항상 옆에서 힘이 되어주는 어머니와 아내, 아이들에게 고마움을 전한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영규는 2007년 5월과 8월에 각각 KPGA 프로(준회원), KPGA 투어프로(정회원)에 각각 입회했다. 2008년부터 2013년까지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했다. 최고 성적은 2011년 ‘제27회 신한동해오픈’ 공동 9위다. 김영규는 “KPGA 코리안투어에서 활동할 당시 허리 부상으로 투어 활동이 어려웠다. 부상을 극복하지 못하면서 자신감도 많이 떨어지고 악순환이 지속됐다”며 “‘KPGA 코리안투어 QT’에서 좋은 성적을 거둬 2023 시즌 KPGA 코리안투어에 복귀하는 것이 목표”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김웅태(26), 박병준(28), 김상현(28·스릭슨), 맹승재(28·미국), 정지호(38)가 최종합계 9언더파 133타공동 4위로 대회를 마감했다. ‘2022 KPGA 스릭슨투어’의 최종전인 ‘2022 KPGA 스릭슨투어 20회 대회’는 다음 달 5일부터 7일까지 전남 영암 소재 사우스링스영암에서 3라운드 54홀 스트로크 플레이 방식으로 펼쳐진다.

 

사진=KPGA 제공

<스포츠월드>


이혜진 기자 hjlee@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