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김혜영과 함께’ 김태연X천재원, 실력과 끼 겸비한 ‘트로트 오누이’의 등장

입력 : 2022-09-23 17:18:37 수정 : 2022-09-23 17:18:37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김태연과 천재원이 유쾌한 에너지와 끼로 라디오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김태연과 천재원은 23일 오후 방송된 KBS 2Radio ‘김혜영과 함께’에 출연했다.

 

이날 ‘아기 호랑이’ 김태연에 이어 오빠 호랑이로 등장한 천재원은 “태연 양의 별명이 아기 호랑이이고 제가 호랑이띠여서 호랑이 남매로 나오게 됐다. 저희가 나이 차이가 26살 차이가 난다. 아마 제가 조금 더 일찍 태어났더라면 아빠 호랑이가 됐을 것이다”고 소개했다.

 

김태연은 천재원의 첫인상에 대해 “처음에 만났을 때는 옛날 사람 같았다. 제가 사람들과 빠르게 친해지는 편인데 제가 관찰해보니 천재원 오빠는 세심하고 꼼꼼한 성격이다. 요즘에는 오빠에게 MZ세대의 포즈를 추천해주고 있다”고 전했고 천재원 역시 “태연 양이 동생이라고 말하기도 아깝게 너무 예쁘고 사랑스럽다. 저는 포즈 취하기도 어색하고 부끄러워서 많이 떨리는데 태연 양에게 많이 배우게 된다”며 서로에 관한 칭찬을 주고받았다.

 

김태연과 천재원은 남진과 장윤정의 노래 ‘당신이 좋아’로 듀엣 무대를 꾸몄다. 천재원은 장난감 색소폰을 이용해 익살스러운 모습으로 보이는 라디오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하는 한편 김태연과 함께 아름다운 하모니를 만들어냈다.

 

이어 천재원은 최근 발매한 신곡 ‘알랑가 몰라’를 가창, 경쾌하면서도 중독성 강한 사운드에 사랑하는 사람과의 밀고 당기는 마음을 시원한 보이스로 풀어냈으며 무대 중간 청취자들을 향한 재치 있는 멘트까지 전하며 듣는 재미를 더했다.

 

또한 예명 ‘황태리’로 활동했던 천재원은 “당시에 수식어를 ‘트로트계의 황태자’로만 하면 아쉬울 것 같아서 ‘테리우스’를 합쳤다. 당시에 황태자와 테리우스 모두 인기가 있다 보니 두 가지를 섞어서 잘 되어보자는 마음으로 예명을 지었다”고 밝혔다.

 

배턴을 이어받은 김태연도 신곡 ‘수고했어요 오늘도’로 에너지 넘치는 무대를 선보였다. 감기에 걸려 좋지 못한 목 상태에서도 흔들림 없는 라이브 실력과 에너지 넘치는 율동을 선보이며 청취자들에게 김태연만의 희망찬 긍정 에너지를 선사했다.

 

천재원은 ‘미스터트롯 2’에 출연을 예고, 새로운 도전을 알린 것에 대해 “태연 양의 스승님이기도 한 이제이 프로듀서님께 배우면서 진짜 저를 찾는 과정을 거치고 있다. 부족한 점은 채우고 배울 것들을 배우며 행복한 시간을 보내는 중이다”고 전했고 김태연은 ‘미스터트롯2’ 도전을 앞둔 천재원에게 경연 선배로서 “긴장하지 말고 이겨냈으면 한다. 즐기는 사람을 이길 수 없다는 말처럼 항상 즐기고 힘들어도 참고 이겨내길 바란다”며 천재원을 응원했다.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김혜영과 함께' 보이는 라디오 캡처

<스포츠월드>


윤설화 온라인 뉴스 기자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