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얼어죽을 연애따위’ 최시원·이주연, 연애 생태계 파괴자?

입력 : 2022-09-23 14:10:00 수정 : 2022-09-23 14:20:4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얼어죽을 연애따위’ 최시원과 이주연의 연애 생태계 파괴자 투샷이 포착됐다.

 

오는 10월 5일(수) 밤 9시 첫 방송 되는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극본 김솔지/ 연출 최규식/ 기획 KT스튜디오지니/ 제작 스토리티비)는 20년 절친 ‘여름’과 ‘재훈’이 뜻하지 않게 연애 리얼리티쇼 ‘사랑의 왕국’ PD와 출연자로 만나, 뜻밖의 연애 감정을 느끼게 되는 ‘현실 생존 로맨스’다.

 

최시원은 극중 일도 사랑도 흥미를 잃은 채 ‘쿨한 썸’을 예찬하는 성형외과 페이닥터 박재훈 역, 이주연은 외모도 스펙도 뛰어난 자타공인 엄친딸이지만 연애엔 젬병인 서양학과 교수 한지연 역을 맡았다. 두 사람은 ‘최악의 소개팅’으로 엮인 후 연애 리얼리티쇼 ‘사랑의 왕국’ 출연자로 뜻밖의 조우를 하게 된다.

 

이와 관련 최시원과 이주연이 서로의 작은 행동 하나하나에 눈과 귀를 집중하며 초집중 탐색전을 펼치는 ‘소개팅 애프터 만남’이 포착됐다. 극중 박재훈과 한지연이 소개팅 후 다시 만나 식당과 카페 등에서 데이트 중인 장면. 박재훈은 식사를 하는 내내 어딘지 의심스러운 눈빛으로 한지연을 시시각각 살피고, 한지연 역시 박재훈을 뚫어져라 바라보며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한다.

 

하지만 카페로 장소를 옮긴 두 사람이 이전보다 훨씬 풀어진 해빙 무드에 휩싸여 서로를 바라보며 미소를 짓는 것. 박재훈과 한지연의 첫 만남 무대인 ‘최악의 소개팅’은 과연 어떤 모습이었을지, 어떠한 계기로 애프터가 성사될 수 있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더불어 연애 리얼리티 ‘사랑의 왕국’ 남녀 출연자로 만나게 되는 두 사람이 프로그램 내에서는 어떤 관계를 형성할지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높인다.

 

그런가하면 최시원과 이주연은 ‘소개팅 애프터 만남’ 촬영을 위해 일찍부터 현장에 도착, 스태프들에게 다정하게 인사를 전하고 담소를 나누는 등 현장 분위기를 훈훈하게 만들었다. 대기 시간 내내 대본을 손에 꼭 쥐고 연습을 거듭하던 두 사람은 본격 촬영이 시작되자 뛰어난 집중력을 발휘, 레이더를 바짝 세우고 상대의 동태를 살피는 관심남녀의 미묘한 상황을 자연스러운 연기로 표현해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제작진은 “소개팅 사건 후 연애 리얼리티 예능에서 다시 만난 두 사람이 계속해서 평행선을 그릴지, 서로를 향한 뜻밖의 호감을 느끼게 될지, 진짜 리얼 예능을 보듯 관전하는 것도 작품의 흥미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드라마와 연애 예능을 함께 보는, 두 배의 재미를 선사할 ‘얼어죽을 연애따위’를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ENA 새 수목드라마 ‘얼어죽을 연애따위’는 오는 10월 5일(수) 밤 9시 첫 방송 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얼어죽을 연애따위’ 제공

<스포츠월드>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