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에스파 윈터 욕설글, 동명이인이 작성했다…“법적 대응 할 것”

입력 : 2022-01-09 16:58:42 수정 : 2022-01-09 19:27:52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룹 에스파 멤버 윈터(본명 김민정)가 작성했다는 욕설 글이 동명이인이 쓴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윈터의 본명과 동명이인이라고 밝힌 누리꾼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양산중앙중학교에 다닌 김민정입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A씨는 “양산중앙중학교에 다녔다. 윈터와 같은 2001년생이지만 아는 사이도 아니다”라며 “제 에스크를 누가 털었는지 모르겠지만, 매우 불쾌하다”라고 토로했다. 이와 함께 A씨는 졸업앨범과 신분증을 공개했다.

 

이어 “이번 일로 에스파 윈터에 더는 피해 가는 일이 없으면 좋겠다. 저와 에스파 윈터 모두 피해자”라며 “내 개인 정보와 퍼지고 성희롱과 명예훼손이 되고 있는 상황이라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윈터가 양산삼성중학교 재학시절 작성했다는 글이 퍼졌다. 해당 글에는 욕설과 비속어를 사용하고, 그룹 엑소 멤버들을 희화화했다는 주장이 제기된 것. 그러나 해당 글이 윈터가 아닌 동명이인이 작성한 글인 것으로 밝혀지며 루머는 해프닝으로 일단락됐다.

 

한편 윈터가 속한 그룹 에스파는 지난 8일 열린 제36회 골든디스크 어워즈에서 올해의 아티스트, 디지털 음원 부문 본상, 코스모폴리탄 아티스트상, 신인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세계일보 제공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리즈 갱신' 한지민, 겨울 여왕 왔다
  • '리즈 갱신' 한지민, 겨울 여왕 왔다
  • 블랙핑크 지수, 강렬한 레드 드레스
  • 소유, 블랙 원피스로 뽐낸 글래머 몸매
  • '차세대 패셔니스타' 위키미키 김도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