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DSP 측 “이나은 학폭 폭로글은 허위사실…A씨 사과에 고소 취하” [전문]

입력 : 2022-01-07 15:01:02 수정 : 2022-01-09 19:21:0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에이프릴 이나은 소속사 DSP미디어(이하 DSP)는 7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나은 학폭(학교폭력) 폭로에 관한 수사 결과를 공지했다. 

 

DSP 측은 “이나은이 학폭을 가했다는 주장은 허위사실이었다. 당사는 해당 게시글 작성자 A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며 “A씨는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으며 이나은 씨에게 사과를 하겠다는 의사를 지속적으로 전해왔고, 아래와 같이 직접 사과문을 작성하여 이나은씨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소속사는 이나은의 입장을 대신 전하며 “이나은은 A씨의 사과를 받아들여 고소를 취하하기로 했다. 근거 없는 허위 사실로 루머를 생성하고 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선처 없이 대응할 예정임을 다시 한 번 강조한다”고 덧붙였다.

 

DSP 측이 첨부한 A씨의 사과문의 작성자는 ‘네이트판 2021.3.1. 게시글 작성자 DBIF(A씨)’로 A씨는 ‘내가 사실이라고 적었던 그 글의 내용은 전부 허위사실이며 저를 포함한 그 어떤 피해자도 존재하지 않을 뿐더러 이나은은 학교폭력 가해자가 아니’라고 했다. 

 

A씨는 ‘초등학교 시절 이나은은 여러 친구들과 잘 어울리며 항상 밝고 활동적이게 행동하는게 부러웠고, 그런 이나은한테 자격지심을 느껴 사실과 전혀 무관한 글을 마치 정말 제가 겪었던 일인 것처럼 작성했다’, ‘이나은과 해당 소속사한테 정말 너무나도 큰 잘못을 저질렀다. 순간의 실수로 인해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큰 일이 벌어져서 무서운 마음에 글을 작성하지 못 하고 있었다’, ‘이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인 이나은에게 사과를 전하였고 큰 피해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나은은 선처해주기로 했다’고 썼다.

 

한편, 이나은은 지난해 3월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글로 학폭 가해자 의혹을 받았다. 소속사는 해당 게시글 작성자 A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당시 작성자는 ‘이나은에게 초등학교 6학년 시절, 이유 없는 욕설과 이나은이 포함된 소위 말하는 ‘일진 무리’에게 항상 따돌림을 당했다’고 주장하며 사과를 요구했다.

 

▲에이프릴 이나은 학교폭력 관련 DSP미디어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DSP미디어입니다.

 

당사 아티스트 이나은씨를 상대로 한 학교폭력 폭로 관련한 수사 결과 및 이에 대한 입장을 전해 드립니다.

 

지난 3월 모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나은씨가 초등학교 시절 학교폭력을 가했다는 주장이 게시되었습니다. 그러나 이는 진실에 전혀 부합하지 않는 허위사실이었고, 이에 당사는 해당 게시글 작성자 A씨를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였습니다.

 

당사는 해당 게시글의 내용이 허위사실이라는 점을 입증하기에 충분한 증거를 확인하여 이를 수사기관에 제출하였으며, 경찰은 수개월의 수사 끝에 A씨에게 허위사실 유포에 따른 명예훼손 혐의가 있음을 인정하여 A씨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하였습니다.

 

한편 A씨는 본인의 잘못을 반성하고 있으며 이나은 씨에게 사과를 하겠다는 의사를 지속적으로 전해왔고, 아래와 같이 직접 사과문을 작성하여 이나은씨에게 전달하였습니다.

 

이에 이나은씨는 A씨의 사과를 받아들여 고소를 취하하기로 하였는바, 변함없는 지지와 함께, 오랜 시간 기다려 주신 팬 분들께 이와 같은 사실을 전해 드립니다.

 

아울러, 당사는 근거 없는 허위 사실로 루머를 생성하고 이를 유포하는 행위에 대해 선처 없이 대응할 예정임을 다시 한 번 강조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하 A씨의 사과문 전문

 

사과문

 

작성자: 네이트판 2021.3.1. 게시글 작성자 DBIF

 

안녕하세요 저는 2021년 3월 1일 네이트판에 '에이프릴 이나은 학폭' 이라는 제목으로 이나은이 초등학교 시절 학교폭력을 했다는 내용의 글을 작성했습니다.

 

하지만 제가 사실이라고 적었던 그 글의 내용은 전부 허위사실이며 저를 포함한 그 어떤 피해자도 존재하지 않을 뿐더러 이나은은 학교폭력 가해자가 아닙니다.

 

초등학교 시절 조용하고 존재감이 없던 저에 비해서 이나은은 여러 친구들과 잘 어울리며 항상 밝고 활동적이게 행동하는게 부러웠고 그런 이나은한테 자격지심을 느꼈던 저는 사실과 전혀 무관한 글을 마치 정말 제가 겪었던 일인 것처럼 작성하여 이나은과 해당 소속사한테 정말 너무나도 큰 잘못을 저질렀습니다.

 

그동안 여러 댓글들을 보면서 점점 상황의 심각성을 인지하기 시작했고, 조금 더 빨리 이 글을 작성해서 더 큰 피해를 끼치지 않도록 했어야 했는데 한 순간의 실수로 인해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큰 일이 벌어져서 무서운 마음에 글을 작성하지 못 하고 있었습니다.

 

하루라도 빨리 이 글을 작성하는게 맞았는데 너무나도 늦어진 점 정말 죄송합니다.

 

이 사건의 가장 큰 피해자인 이나은에게 사과를 전하였고 큰 피해를 입었음에도 불구하고 이나은은 저를 선처해 주기로 하였습니다.

 

선처해 주었다고 제 잘못이 사라지게 아니라는건 정말 너무나도 잘 알고 있습니다. 이번 일로 인해서 아주 작은 거짓말이라도 남한테는 정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것을 다시금 깨닫게 되었고, 인터넷에 무심코 올리는 글의 무서움을 정말 뼈저리게 느꼈기에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 죄송합니다.

 

다시 한 번 제가 작성한 허위사실 글로 인해 큰 피해를 입은 이나은과 DSP미디어, 그리고 큰 혼란을 겪으셨을 이나은의 팬 분들께도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립니다.

 

평생 반성하며 살겠습니다. 정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2021. 1. 4.

 

네이트판 2021.3.1. 게시글 작성자 DBIF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DSP 제공

<스포츠월드>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