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눈건강SOS] 노안과 혼동되는 백내장, 어떻게 구별하나요

입력 : 2021-11-24 16:46:40 수정 : 2021-11-24 16:46:3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원석 누네안과병원 원장 

국민건강보험공단 조사에 따르면 국내 의료기관에서 가장 많이 시행되는 수술 중 하나로 ‘백내장수술’이 꼽힌다. 백내장은 나이가 들수록 수정체가 혼탁해지는 안질환이다.  

 

백내장이 발생하면 햇빛이나 밝은 조명 아래에서 눈부심이 심하고 사물이 겹쳐 보이거나, 안개가 낀 것처럼 시야가 뿌옇고 흐리게 보이기도 한다. 대다수 환자는 이러한 증상을 단순 노안으로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다.  

 

백내장은 단기간이 아닌 몇 년에 걸쳐 진행되고 초기 특별한 이상 증상이 나타나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나 백내장을 방치하면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고, 노안과 달리 투명하던 수정체가 혼탁해지고 딱딱해지는 경화 현상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 및 대처해야 한다.  

 

◆노안과 백내장 구별법 

 

노안은 눈 속 수정체가 노화됨에 따라 기능이 저하돼 탄력이 떨어지고 가까운 거리의 사물이 잘 보이지 않게 되는 증상이다. 노안이 생기면 원거리와 근거리를 번갈아 볼 때 초점 전환이 늦어져 불편함이 따를 수 있다.  

 

노안은 나이가 듦으로 인해 나타나는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볼 수 있으나, 생활에 불편함이 있다면 돋보기 안경을 착용하거나 노안수술 등의 교정 방법을 고려할 수 있다.  

 

이원석 누네안과병원 원장은 “노안증상과 혼동하기 쉬운 백내장은 노안과 마찬가지로 수정체의 문제로 발생하지만 수정체의 혼탁으로 인해 발생하는 질환이라는 점에서 차이가 있다”고 설명한다. 

 

그에 따르면 두 가지 모두 주요 증상이 시력감퇴이긴 하나 노안은 근거리가 잘 보이지 않는 반면, 백내장은 시야 전체가 뿌옇게 변하는 것에 차이가 있다. 이런 증상에 더해 밝은 조명 아래에서 눈부심이 심하고 사물이 겹쳐 보이기까지 하다면 백내장을 의심해볼 수 있다. 

 

백내장은 자연치유가 되지 않아 제때 치료하지 않으면 시력저하의 원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 이뿐 아니라 녹내장, 포도막염 등의 합병증으로 악화될 우려도 있다. 특히 당뇨병, 고도근시, 아토피 피부염을 가진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에 비해 백내장에 더 취약하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백내장 치료법 

 

백내장으로 진단받은 경우, 상황에 따라 치료법을 달리하게 된다. 초기라면 백내장 진행속도를 늦추기 위해 점안약을 쓰거나 약물을 복용한다. 다만, 시력 감퇴로 생활에 불편함을 느끼는 정도라면 수술이 불가피하다. 백내장수술은 2.2~2.8mm 정도 절개 후, 혼탁해진 수정체를 제거하고 새로운 인공수정체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수술 후에는 뚜렷하고 맑은 시야를 회복하게 된다.  

 

인공수정체는 크게 단초점·다초점으로 분류된다. 단초점은 한 곳에 초점을 맺게 한다. 초점이 먼 곳이나 가까운 곳 중 하나에만 맺힌다. 기존에 난시가 있다면 난시 정도에 따라 난시교정용 인공수정체를 선택할 수도 있다. 일반 단초점렌즈로는 보완되지 않는 난시를 교정할 수 있으나, 근거리 작업 시에는 돋보기 안경 착용이 필요하다.  

 

다초점 인공 수정체는 가까운 거리부터 먼 거리까지 모두 잘 보이도록 한다. 백내장과 노안을 함께 교정하기 때문에 수술 후 대부분은 안경 없이 독서, 운전 등 일상생활이 가능하다.  

 

이원석 원장은 “최근에는 백내장과 노안을 함께 개선할 수 있는 다초점인공수정체 삽입술의 선호도가 높은 편이지만, 환자의 생활패턴이나 직업적인 특성을 고려해 수술법을 선택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설현, 레드 드레스로 뽐낸 우아美
  • 설현, 레드 드레스로 뽐낸 우아美
  • 이요원, 놀라운 방부제 미모 '눈길'
  • 이하이, 얼굴 나이 10살 인증…무결점 동안 미모
  • 송혜교, 자는 모습도 완벽 비주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