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호주 브리즈번, 2032년 하계올림픽 개최지로 확정

입력 : 2021-07-21 22:48:54 수정 : 2021-07-21 23:21:5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 호주 브리즈번이 최종 선정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1일 일본 도쿄 오쿠라 호텔에서 제138차 총회를 열고 2032년 올림픽 개최지로 브리즈번을 선정했다. 이로써 호주는 1956년 멜버른, 2000년 시드니에 이어 세 번째 올림픽을 개최하게 됐다.

 

예정된 수순이다. IOC는 지난 2월 호주 브리즈번을 우선 협상지로 정했다. 이후 지난달 회의를 열고 2032년 하계 올림픽 개최지로 브리즈번을 상정했다. 경기장의 84%를 기존 시설로 이용하겠다는 비용 절감 계획을 비롯해 호주 정부·퀸즐랜드 주정부·호주 국민의 강력한 지원 등이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브리즈번의 유치가 확정되면서 서울·평양 공동 개최도 공식적으로 무산됐다. 한국은 북한과 함께 2032년 올림픽 유치를 모색했다. 오랫동안 분단된 남북이 올림픽을 연다는 것에 IOC도 반색했다. 그러나 남북 관계가 다시 경직 되면서 힘을 합치는 것이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2032 올림픽 유치엔 남·북한뿐 아니라 카타르 도하, 헝가리 부다페스트, 독일 라인-루르, 중국 청두와 충칭, 인도네시아 자카르타, 인도 뉴델리, 터키 이스탄불,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등이 경쟁에 뛰어들었다. 이들은 유치 1단계인 IOC와의 ‘지속 대화’에서 탈락했다.

 

2024년에는 프랑스 파리, 2028년에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올림픽이 열린다.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김지원 '과즙미 팡팡'
  • 김지원 '과즙미 팡팡'
  • 한예슬, 강렬한 레드립으로 여신 포스
  • 블랙핑크 지수 '청순함 200%'
  • 태연, 미모도 열일 중…청량+섹시美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