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이현주vs에이프릴 ‘왕따 논쟁’, DSP는 편들기 [SW시선]

입력 : 2021-04-18 14:06:31 수정 : 2021-04-18 18:12:0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팀 내 따돌림’ 의혹을 두고 에이프릴 ‘전(前) 멤버’ 이현주와 에이프릴 ‘현(現) 멤버들’간의 의견 다툼이 이어지고 있다. 양측은 모두 피해를 주장하고 있고, 에이프릴 멤버들은 직접 나서 가해 의혹을 부인하고 있다. 이 가운데 양측 모두를 담당하고 있는 소속사도 논란에 동참했다. DSP미디어(이하 DSP) 측의 입장에 따르면 에이프릴은 옳고, 이현주는 그르다.

 

팀 내 따돌림 의혹으로 연예계를 뜨겁게 달군 에이프릴의 전 멤버 이현주가 입을 열었다. 이현주는 18일 자신의 SNS에 장문의 글을 올려 “현재 회사는 사실과는 다른 입장문만을 내며 내 동생과 지인들을 고소했다. 가해자들의 부모는 나와 내 부모님께 비난 문자를 보내왔다”고 밝혔다.

이현주의 주장에 따르면 팀 내 따돌림과 괴롭힘은 에이프릴 데뷔를 준비하던 2014년부터 팀을 탈퇴한 2016년까지 지속됐다. 이현주는 “가해자들과 24시간을 함께 보내야 했으며, 소속사 대표와 부모님의 대화 끝에 돌아오는 건 나무람이었다”고 했다. “외부에 공개된 내용은 극히 일부일 뿐”이라고 강조하며 “3년 동안 꾸준히 폭행과 폭언, 희롱, 욕설과 인신공격에 시달려야 했다”고 덧붙였다. 소속사는 방관했고, 이현주의 극단적 선택에도 이들의 반성은 없었다. 이후 회사의 결정 하에 팀 탈퇴가 이뤄졌고, 이현주에게는 온갖 악플과 배신자라는 오명이 뒤따랐다.

 

이어 “현재 DSP미디어를 통한 모든 활동이 중단됐다. 들어온 일조차 일방적으로 무산되고 있으며, 회사는 전속계약도 해지해 줄 수 없다는 입장이다”라고 토로하며 멤버들과 회사 측에 맞서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이에 에이프릴 멤버들이 즉각 반박에 나섰다. 멤버 예나는 18일 SNS에 글을 올려 “그 멤버(이현주)가 우리(에이프릴 멤버들)를 항상 밀어낸다고 느꼈다. 모두에게 일어난 일에서 본인만을 피해자로 생각하고 우연한 상황에서마저 저희를 가해자로 대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왕따와 따돌림, 폭행, 폭언 등은 일절 없었다. 이제는 정말 끝까지 버텨서 진실을 명명백백히 밝혀내도록 하겠다”고 했다. 

 

 멤버 채원 역시 “(이현주의 주장) 모두 사실이 아니다. 법정에서 진실을 밝히고자 억울해도 참고 또 참았다. 하지만 이제는 가만히만 있을 수는 없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억울함을 토로했다.

 

 소속사 역시 에이프릴 멤버들의 주장에 힘을 실었다. 18일 DSP 측은 공식 입장을 내고 “이현주 씨의 SNS 게시글에 언급된 내용은 객관적 사실과는 전혀 다른 일방적이고, 왜곡된 주장일 뿐”이라고 했다. 소속사는 “이현주씨와 그 측근들은 에이프릴을 탈퇴한 지 5년이 지난 후에 무책임한 행동을 저질렀다. 이에 멤버들과 회사는 이미 감내하기 힘든 정신적 고통과 유무형의 손실을 입었다”며 “모든 진실과 언급된 멤버들의 억울함은 현재 진행 중인 법적 절차를 통해서 곧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이현주는 2015년 그룹 에이프릴로 데뷔해 이듬해 ‘건강상의 이유’를 들어 팀을 탈퇴, 배우 활동을 시작했다. 그러던 지난 2월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이현주 동생이 쓴 것으로 추정되는 글이 올라와 팀 내 왕따설이 불거졌다. 작성자는 ‘누나는 그룹 내에서 괴롭힘과 왕따를 당했고, 그로 인한 공황장애와 호흡 곤란 등으로 힘들어했다. 결국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소속사 DSP 측은 지난달 초 입장을 내고 “이현주가 데뷔 확정 이후 본인의 체력적, 정신적 문제로 인해 팀 활동에 성실히 참여하지 못하는 등, 어려움을 겪어 왔다. 당시 정황이나 상황 판단으로는 어느 누구를 가해자나 피해자로 나눌 수 없는 상황임이 분명하다고 판단했다”면서 “결국 이현주는 본인이 팀 탈퇴에 대한 의사를 피력했다. 본인의 뜻이 완고했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이현주는 ‘회사는 이러한(팀 내 괴롭힘) 사실을 알면서도 방관하였을 뿐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 ‘회사가 일방적으로 준비한 이유를 그대로 옮기며 팀을 탈퇴하게 됐다’고 주장하며 극명한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왕따 논란을 시작으로 에이프릴은 다수의 의혹과 논란에 휩싸였다. 결국 멤버 이나은이 촬영 중이던 SBS 드라마 ‘모범택시’에서 하차했으며, 멤버들이 모델로 나선 광고도 중단된 상황이다.

 

 이 가운데 주목할 것은 현재 이현주 역시 DSP 소속 연예인이라는 점이다. 팀 내 괴롭힘에 관한 의혹이 발생했을 때부터 소속사는 에이프릴 멤버들의 뒤에 섰다. 여기에 ‘소속사가 방관했다’는 이현주의 주장에 철저히 에이프릴 멤버들의 편으로 돌아섰다. 이현주의 주장대로라면 DSP는 현재 소속 연예인 입장차에 중립을 지키지 않고 있다. 한쪽의 편만 든 채 또다른 소속 연예인을 향한 책임과 의무는 저버린 채 말이다. 

 

 양측 모두 법적인 대응을 예고한 상황. 7년을 거슬러 올라가는 진흙탕 싸움이 어떤 결론을 맺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DSP미디어, 이현주 SNS, 스포츠월드 DB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브레이브걸스 유정 “봄나들이 갈래요?”
  • 브레이브걸스 유정 “봄나들이 갈래요?”
  • ‘원조요정’ 성유리, 바다 앞 청량미 폭발
  • 블랙핑크 리사, 흑백 뚫고 나오는 고혹美
  • 레드벨벳 슬기, 일상이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