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TV핫스팟] ‘편의점 샛별이’ 한선화, 강렬한 감정연기…보통이 아닌데?

입력 : 2020-07-12 13:35:02 수정 : 2020-07-12 18:19:56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한선화가 휘몰아치는 감정연기를 선보였다.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극본 손근주, 연출 이명우)에서 편의점 본사 2대 주주의 딸이자 최대현(지창욱 분)의 여자친구 유연주 역을 맡은 한선화가 혼란스러운 감정을 섬세하게 그려내며 빈틈없는 연기력으로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냈다.

 

이번 주 방송된 7, 8회에서는 대현과의 관계에 혼란을 느끼는 연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엄마 김혜자(견미리 분)가 단순히 재력으로 대현과 조승준(도상우 분)을 비교하며 무시한다고 생각했지만, 혜자는 “네가 인사 시켰으면” 대현을 받아줬을 거라고 답을 해 연주를 당혹게 했다. 대현을 상처 준 것은 엄마가 아니라 스스로였다고 생각하게 돼 마음이 동요하기 시작한 것.

 

또한 두 사람의 천일 기념으로 대현이 연주가 좋아하는 뮤지컬 티켓을 구했지만, 연주는 결국 일을 택하며 조회장이 초대한 티켓으로 승준과 뮤지컬을 보러 가 대현을 바람 맞히고 말았다. 이후 홀로 공연을 관람하는 대현을 발견한 연주는 과거 대현과의 추억을 떠올리면서 씁쓸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여기에 승준이 다시 한번 연주를 향해 손을 내밀며 혼란이 가중됐다.

 

게다가 연주는 대현과 다시 뮤지컬을 보게 됐지만 왠지 모를 답답하고 헛헛한 심경에 대현과 금방 헤어지고 승준을 찾아갔다. 그리고 확신에 찬 승준을 고백에 입을 맞추고 말았다. 이후 “점장님에게 상처 주면 못 참을 것 같다”며 자신에게 항의하는 샛별의 말에 대현을 향한 마음이 울컥 올라온 연주는 대현의 집을 찾아갔다. 하지만 자연스럽게 대현의 집에 들어오는 샛별을 보고는 충격에 빠지고 말았다.

 

한선화는 일에 대한 욕망과 사랑 등 꼬여버린 연인 관계로 혼란스러운 캐릭터의 폭넓은 감정선을 완벽하게 소화했다. 여러 가지 조건의 차이로 자꾸만 어긋나는 대현부터 샛별의 등장, 그리고 승준의 계속되는 고백으로 흔들리는 모습까지 연주의 복잡하고 불안정한 심리를 자연스럽게 표현해낸 것. 이에 수많은 걸림돌 속에서도 대현을 향한 마음만은 그대로였던 연주의 심리와 대현과의 관계가 어떻게 변화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한편, 한선화를 비롯해 지창욱, 김유정, 도상우 등이 출연하는 SBS 금토드라마 ‘편의점 샛별이’는 매주 금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예쁜 미소의 배우 신민아
  • 예쁜 미소의 배우 신민아
  • 영화 '담보' 하지원
  • 로켓펀치 윤경의 '쪼꼬미 하트'
  • (여자)아이들 미연, 안정적인 무대 퍼포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