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쩐의 전쟁’이 열린다…PGA투어 윈덤 챔피언십 13일 개막

입력 : 2020-08-13 04:00:00 수정 : 2020-08-13 08:54:2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플레이오프 진출권이 걸린 마지막 대회가 13일(이하 한국시간) 열린다. ‘쩐의 전쟁’에 참여하기 위해 넘어야 하는 마지막 관문이다.

 

 13일 미국 노스캐롤라이나주 그린즈버러의 시지필드 컨트리클럽(파70·7127야드)에서 PGA투어 윈덤 챔피언십(총상금 640만달러)이 열린다. 이 대회를 마친 뒤 페덱스컵 순위가 결정되는데 상위 125명은 플레이오프 1차전 대회 출전 자격을 얻는다.

 

 PGA투어는 랭킹 상위 125명에게 플레이오프 1차전인 노던 트러스트 대회 출전 자격을 부여한다. 1차전에서 다시 상위 70위 안에 포함된 경우 2차전인 BMW챔피언십에 출전할 수 있고, 다시 30위 안에 이름을 올리면 플레이오프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에 나설 수 있다.

 

 혹독한 서바이벌 같지만 달달한 열매가 기다린다. 잘만 하면 압도적인 상금을 손에 넣을 수 있다. 페덱스컵 플레이오프는 대회당 총상금이 950만달러(약 112억원)다. 최종전인 투어 챔피언십까지 살아남아 페덱스컵에서 우승을 차지하면 보너스 1500만달러(약 178억원)까지 차지할 수 있다.

 

 우승자뿐 아니라 상위 10위에만 들어도 별도의 보너스를 얻는다. 페덱스컵 순위 1위부터 10위에게는 ‘윈덤 리워즈’라는 보너스가 제공된다. 1위는 200만달러(약 23억원) 2위는 150만달러(약 18억원), 10위는 50만달러(약 5억9000만원) 등 차등분배로 이뤄지는데 일반 투어 대회 상금을 훨씬 넘어서는 규모다. ‘쩐의 전쟁’에 합류할 수 있다는 이점만으로도 이번 윈덤 챔피언십은 프로들에게 남다른 동기부여다.

 

 출전 자격 유지라는 당근도 있다. 지난해까지 플레이오프에 진출하지 못한 선수는 다음 시즌 출전 자격을 잃었다. 그런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다수 대회가 취소된 것이 오히려 약이 됐다. 올해 페덱스컵 순위와 무관하게 2019~2020시즌 출전 자격을 2020~2021시즌에도 그대로 인정받을 수 있다. 올해만 성적을 내도 ‘쩐의 전쟁’ 출전권을 2년 연속 가질 수 있는 것.

 

 현재 저스틴 토머스는 이번 대회 출전 여부와 상관없이 페덱스컵 랭킹 1위를 확정했다. 200만달러의 ‘윈덤 리워즈’도 우선예약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사진설명: 플레이오프 출전권이 달린 마지막 대회 윈덤 챔피언십이 오는 13일 개막한다. 사진은 랭킹 1위 저스틴 토마스가 지난 3일 월드골프챔피언십(WGC) 페덱스 세인트 주드 인비테이셔널 우승 트로피를 들고 포즈를 취하는 모습.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이달의소녀 진솔, 청청패션 완벽 소화
  • 이달의소녀 진솔, 청청패션 완벽 소화
  • 이달의 소녀 희진, 이국적매력
  • 조여정의 빛나는 미소
  • '좀비탐정' 임세주, 핑크 원피스 입고 하~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