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1-21 10:28:04, 수정 2019-11-21 10:28:05

    더 뉴 그랜저, 새로운 성공 방정식으로 소비자 본격 공략

    • 현대자동차의 더 뉴 그랜저 출시 행사에 참가한 장재훈 현대차 국내사업본부 부사장(오른쪽부터), 김풍 웹툰작가, 윤성훈 대형총괄1PM 상무, 이상엽 현대디자인센터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현대차 제공

      [한준호 기자] 현대자동차가 새로운 성공 방정식으로 6세대 그랜저의 부분변경 차종인 ‘더 뉴 그랜저’를 새롭게 포장하고 젊은 40대 소비자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섰다.

       

      현대차는 지난 19일 경기도 고양시 일산 빛마루 방송지원센터에서 출시 행사를 열고 본격 판매에 돌입했다.

       

      특히 마케팅 전략이 눈길을 끈다. 최근 방송에서 공개한 1993년을 배경으로 청소년들이 서로 성공에 대해 말하다가 그랜저를 언급하는 광고가 이를 잘 보여준다. 당일 행사에서는 또 다른 광고 4편을 추가로 공개했는데 각기 다른 성공에 대한 화두를 던진다. 

       

      당일 행사에서 윤성훈 현대차 대형총괄 1PM 상무는 “2020년대를 바라보며 성공의 재해석은 크고 작은 다양한 분야에서의 스스로가 성공했음을 믿는 ‘셀프 빌리버’라 생각한다”며 “타겟층에 성공의 아이콘을 만들어야 한다는 점에서 새로운 변화를 택하게 됐다”고 이번 더 뉴 그랜저를 통해 소비자에게 어필하고자 하는 성공 방정식을 설명했다.

       

      그런 면에서 더 뉴 그랜저는 모든 분야에서의 파격적인 변화가 돋보인다. 2016년 11월 출시 이후 3년 만에 선보이는 6세대 그랜저의 부분변경 차종임에도 완전변경에 가까운 내·외관 변화와 첨단 신 사양 적용을 감행했다. 

      가장 눈길을 끄는 것은 정면이다. 헤드램프와 그릴, 방향 지시등까지 완벽한 조화를 이루며 마름모꼴로 결합한 모습이 강렬하다. 부분변경 차종에서 볼 수 없는 휠베이스(축간거리) 확장(40㎜ 증가), 전폭 확대(10㎜ 증가)로 실내 공간도 한층 여유롭게 했다. 

       

      더 뉴 그랜저는 공기청정 시스템, 2세대 스마트 자세제어 시스템, 좌회전 시 전방 차량과의 추돌 방지 기능 등 현대차 최초로 적용한 신 사양을 비롯해 첨단 편의 및 안전사양까지 대거 탑재했다.

       

      새로운 성공 방정식에 따라 기존 틀을 깨는 완전변경에 가까운 혁신 덕분인지 더 뉴 그랜저는 지난 4일부터 18일까지 영업일 기준 11일 동안 사전계약 3만2179대를 기록했다. 이는 기존 차종이 사전계약 개시 후 14일 만에 2만7000대를 기록한 것과 비교하면 대단한 성공인 셈이다. 

      판매 전략을 담당하고 있는 장재훈 현대차 국내사업본부 부사장은 “이처럼 초반부터 성공을 거둔 것은 다음 세 가지 키워드로 설명할 수 있다”며 “신차급 변화와 젊은 40대를 공략한 것, 그리고 세단의 부활이라 부를 수 있을 만큼 그 매력을 어필한 것 등으로 정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 사전계약에서 30∼40대 비중이 기존 46%에서 54%로 급격히 늘어났고 SUV 등 세단 이외 차종을 지닌 이들의 비중이 30%나 된다는 점을 근거로 들 수 있다. 

       

      더 뉴 그랜저는 4가지 엔진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tongil77@segye.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