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3-12 20:47:30, 수정 2018-03-13 00:40:06

    4연승 ‘五姓 어벤저스’… “밴쿠버의 기적 다시 한번”

    휠체어컬링, 세계 4위 加 제압 / 스위핑 없이도 샷마다 ‘백발백중’ / 관중도 “올림픽 선수보다 잘해” / ‘3남매 아빠’ 차재관 드로 샷 절묘 / 점수차 벌리자 加, 기권악수 건네 / 7승 이상 따내 준결승행 1차 목표
    • ‘익스텐디드 큐(extended que)’라 불리는 긴 장대가 그들의 손이 된다. 스톤 방향을 조절하는 스위핑(비질)도 없다. 그런데 ‘더블 테이크 아웃(한번에 상대편 스톤 2개를 쳐내는 샷)’은 물론 하우스 중앙에 집어넣는 ‘드로 샷’까지 백발백중이다. 이런 2018 평창동계패럴림픽 휠체어컬링 대표팀의 경기를 지켜본 관중은 입이 딱 벌어지며 탄성을 내뱉는다. “올림픽 선수들보다 더 잘 던진다”고.

      한국 휠체어컬링이 연일 강호들을 제압하고 4연승을 기록하며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백종철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12일 강원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세계랭킹 4위 캐나다와의 예선 4차전에서 7-5로 승리해 미국과 러시아, 슬로바키아에 이어 캐나다까지 모든 상대를 제압했다. 한국의 1차 목표는 11차례의 예선전에서 7승 이상을 거둬 준결승(4강)에 오르는 것이다. 벌써 4승을 적립한 한국은 2010 밴쿠버 대회서 은메달을 따냈던 ‘기적’을 다시 한 번 재현할 꿈에 부풀어있다.

      패럴림픽 초보이자 ‘3남매’의 아빠인 세컨드 차재관(46)의 과감한 플레이가 돋보였던 한 판이었다. 후공을 먼저 잡은 한국은 1엔드에서 일찌감치 3득점을 올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빙질에 적응하지 못해 연방 실수를 범한 캐나다와 달리 한국은 날카로운 샷을 잇달아 선보였다. 마지막 순서로 나선 차재관이 절묘한 드로 샷을 성공시키며 대량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일진일퇴의 공방전이 이어졌고, 마지막 8엔드에서 차재관이 7구째에 더블 테이크 아웃으로 하우스에 남아있던 상대편 스톤을 모두 쳐내면서 경기가 마무리됐다. 캐나다팀이 기권을 선언하는 악수를 청하자 경기 내내 긴장을 풀지 않던 대표팀은 그제야 손을 맞잡고 환하게 웃었다.

      한국 휠체어컬링 대표팀 차재관이 12일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패럴림픽 예선 캐나다와의 경기에서 신중하게 스톤을 던지고 있다.
      강릉=연합뉴스
      대표팀은 5명의 성(姓)이 모두 달라 올림픽 여자 컬링 ‘팀 킴(Team Kim)’과 달리 ‘오성(五姓) 어벤저스’로 불린다. 차재관과 스킵(주장) 서순석(47), 리드 방민자(56), 세컨드 이동하(45), 서드 정승원(60)이 주인공이다. 이들 모두 불의의 사고로 몸이 불편하지만, 컬링을 통해 새 삶을 얻었다.

      특히 차재관은 2002년 직장에서 일하던 중 예기치 못한 사고를 당해 척추 골절로 하반신이 마비됐다. 그때만 해도 결혼이나 아이를 갖는 일은 ‘남 일’처럼 느껴졌다. 하지만 재활병원에서 운명처럼 지금의 아내를 만났고 어느덧 3남매의 아빠가 됐다. 그는 “패럴림픽을 준비하는 동안 가족들과 많은 시간을 못 보내 미안하다. 아이들에게 자상한 편도 아니다. 그러나 가족들에게 꼭 패럴림픽 금메달을 걸어주고 싶은 마음은 누구보다 간절하다”며 전의를 불태우고 있다.

      한편, 장애인 스노보드의 ‘대들보’ 김윤호(35)는 강원도 정선 알파인경기장에서 열린 스노보드 크로스 남자 하지장애(SB-LL2) 부문 경기서 전체 20명 중 16위에 오르며 이 종목 최초로 16강에 올랐다. 비록 16강전에서 일본의 나리타 구리무에게 패했지만, 부상으로 의족을 사용하는 왼쪽 다리를 굽히기조차 힘든 상태에서 투혼을 발휘해 관중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강릉=안병수 기자 rap@segye.com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