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4연승’ 이강철 감독 “선수들 의지가 강했다”

입력 : 2022-09-29 22:22:46 수정 : 2022-09-30 08:44:45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야구 KT 이강철 감독이 흡족한 표정을 지었다.

 

 KT는 2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원정경기서 5-3으로 미소 지었다. 4연승을 질주했다.

 

 타선에서 조용호가 5타수 3안타(1홈런) 2타점으로 앞장섰다. 안타, 3루타, 홈런을 터트렸다. 사이클링 히트(히트 포 더 사이클)에 2루타 한 개가 모자랐다. 배정대가 4타수 3안타 1타점, 문상철이 3타수 1안타 1타점, 황재균이 4타수 2안타 등으로 힘을 합쳤다.

 

 마운드에서는 선발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가 2이닝 3실점으로 조기 강판당했다. 이어 등판한 심재민이 2이닝 무실점으로 승리를 챙겼다. 이후 박영현이 아웃카운트를 잡지 못하고 내려간 가운데 김민(2⅔이닝), 주권(⅓이닝), 김민수(1이닝)가 차례로 등판해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홀드를 챙겼다. 김재윤은 1이닝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올렸다.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은 “타자들이 1회부터 득점해줬고, 조용호가 초반에 좋은 타격으로 분위기를 가져왔다. LG전 4연패를 기록 중이었는데 연패를 끊으려는 선수들의 의지가 강했다”고 전했다.

 

 이 감독은 “중간계투진이 호투하면서 승리를 이끌었다. 심재민, 김민이 좋은 투구로 리드를 지켰다. 이어 나온 김민수, 김재윤도 잘 마무리해줬다. 최근 선수들이 하나로 뭉쳐 경기 운영을 잘해주고 있다”고 치켜세웠다.

 

 마지막으로 “응원해주신 팬분들에게도 감사하다”고 힘줘 말했다.

 

사진=KT위즈 제공 / 이강철 감독(오른쪽)

<스포츠월드>


잠실=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