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잠실 토크박스] 이강철 감독, ‘안경’ 쓰고 당황한 사연

입력 : 2022-09-29 18:37:48 수정 : 2022-09-29 18:40:4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안경을 썼는데 지더라고요(웃음).”

 

 프로야구 KT 이강철 감독이 29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원정경기를 앞두고 안경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시력이 좋지 않은 이 감독은 지난 11~12일 다초점렌즈로 신경 써 안경을 맞췄다. 20일 인천 SSG전부터 착용하기 시작했다. 그런데 KT는 그날 SSG에 2-4로 패했다. 이 감독은 “안경을 벗어 던질까 했는데 금액이 꽤 나가 참았다”고 웃음을 터트렸다.

 

 다행히 KT는 금세 궤도에 올랐다. 21일 SSG전과 22일 삼성전서 모두 승리했다. 25일 NC전부터 28일 두산전까지는 3연승을 내달렸다. 4위를 유지한 채 3위 키움에 0.5게임 차로 따라붙었다.

 

 이 감독의 표정도 밝아졌다. 그는 “다초점에 적응하느라 힘들었는데 이제는 괜찮다. 전광판의 숫자도 흐리지 않고 또박또박 잘 보인다”며 “불이 꺼져 있다가 켜진 느낌이다. 아주 새롭다. 확실히 눈의 피로도가 덜하다”고 미소 지었다.

 

사진=KT위즈 제공

<스포츠월드>


잠실=최원영 기자 yeong@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