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하양·빨강·초록… 알록달록 평창서 ‘늦캉스’ 어때요

입력 : 2022-08-29 01:00:00 수정 : 2022-08-29 09:02:41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봉평 메밀꽃·평창강 백일홍 흐드러져
대관령목장서 승마·먹이주기 체험도

요즘에는 성수기를 피해 ‘늦은 휴가’를 떠나는 사람이 적잖다. 사람에 치이지 않고, 보다 여유있게 여행 자체를 즐기기 위해서다. ‘늦캉스’ 여행지로 강원도 평창을 추천한다. 28일, 막 시작된 가을 정취를 느끼기 좋은 평창 여행 명소를 모아봤다.

봉평 메밀꽃밭. 평창군 제공

◆9월은 ‘메밀꽃 필 무렵’ … 봉평으로 떠나요

9월 초순, 평창군 봉평면은 하얀 메밀꽃으로 강과 호수를 이룬다. 지금 봉평을 찾는다면 이효석 선생이 묘사한 ‘산허리는 온통 메밀밭이어서 피기 시작한 꽃은 소금을 뿌린 듯이 흐뭇한 달빛에 숨이 막힐 지경’이라는 낭만적인 풍경을 체감할 수 있다. 물결처럼 흔들리는 새하얀 메일꽃이 봉평 여기저기 펼쳐져 있어 곳곳이 포토존이다.

◆‘2022 평창백일홍축제’ 평창강변에 핀 천만송이 백일홍

9월이 되면 평창강 주변은 백일홍 1000만 송이가 만개해 장관을 이룬다. 100일 동안 붉게 핀다는 뜻의 백일홍의 꽃말은 ‘행복’이다. 하늘하늘한 백일홍이 가득한 꽃길을 걷다보면 가을 풍경 속으로 들어가는 행복한 기분을 느낄 수 있다.

평창 백일홍축제

평창강과 어우러져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어내는 1만여 평의 백일홍 꽃밭에서 3년 만에 2022 평창백일홍축제가 열린다. 다음달 6일부터 12일까지 7일간 평창군청소재지인 평창읍에서 개최된다. 이는 평창읍을 대표하는 관광축제로 7080콘서트, 청소년페스티벌, MBC가요제 등 다양한 공연도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청옥산 육백마지기, 별·은하수 쏟아지는 밤, ‘낭만 차박’

평창 미탄면에 위치한 청옥산은 야생화와 산나물이 많기로 유명한데, 곤드레 나물과 ‘청옥’이란 산채가 자생했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이는 축구장 여섯 개 정도를 합쳐 놓은 넓은 초원이다. 고원지대이지만 도로가 잘 개설돼 자동차로 갈 수 있는 국내에서 몇 안 되는 지역 중 하나로 꼽힌다. 정상에는 넓은 농경지와 풍력발전기가 장관을 이룬다.

최근에는 밤하늘의 별과 은하수를 보기 위해 ‘차크닉’이나 ‘차박’을 하는 사람들에게도 인기다. 탁 트인 하늘 위로 붉게 물드는 노을이나 검은 밤하늘에 쏟아지는 별빛이 그야말로 장관이다. 단, 안전과 자연 보호를 위해 취사는 절대 금지다.

청옥산 육백마지기로 오르는 길 바로 옆에 자작나무숲이 자리하고 있다. 면적이 넓지는 않지만 잡목 하나 없이 오롯이 자작나무로만 구성된 숲으로 흰 수피와 초록색 이파리가 멋지게 어우러진 ‘명품 숲’이어서 둘러볼 만하다.

대관령하늘목장

◆양들과 함께 힐링 … 대관령하늘목장

높은 산지에 둘러싸인 고원 지대인 대관령에 조성된 하늘목장은 대관령 최고봉인 선자령, 대관령삼양목장과 인접해 있다. 대관령의 청정 생태계가 보존된 자연 친화적인 목장으로 젖소 400여 마리, 면양 100여 마, 말 40여 마리를 방목한다. 목장의 트레이드마크이자 주요 이동수단인 트랙터 마차를 타면 5㎞ 코스를 따라 목장 곳곳을 둘러볼 수 있다. 특히 해발 1000m에 위치한 하늘마루전망대에서 바라보는 목장과 일대 경관이 장관이다. 울타리 안으로 들어가 양과 뛰놀 수 있는 ‘양떼 체험’, 전문 코치와 함께 말을 타는 ‘승마 체험’, 송아지와 망아지 등에게 먹이를 주는 ‘아기동물 체험’ 가족과 등 즐길 거리가 다양하다.

◆‘기 받으러’ 가볼까… 발왕산 스카이워크

발왕산은 ‘왕의 기운을 가진 산’이라는 뜻으로 예로부터 산세가 웅장하고 기운이 영험해 명산으로 손꼽히던 곳이다. 해발 1458m의 발왕산은 국내에서 12번째로 높은 산이지만 총길이 3710m에 이르는 케이블카가 설치돼 있어 쉽게 정상 등반이 가능하다. 힘들게 올라가지 않아도 누구나 쉽게 백두대간의 장쾌한 풍광을 감상할 수 있다. 케이블카는 용평리조트에 위치해 있지만 리조트 이용객이 아니어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다. 케이블카는 주말 및 공휴일 오전 9시부터 오후 7시까지 운영하며, 탑승시간은 약 20분이다.

케이블카를 타고 발왕산 정상에 오르면 ‘기(氣) 스카이워크’가 자리하고 있다. 평창의 자연을 느끼고 싶다면 둘러보길 추천한다. 기 스카이워크는 높이 24m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전망대로, 가운데에는 스스로 회전하는 360도 턴테이블도 눈여겨볼 만하다.

<스포츠월드>


[정희원 기자] happy1@sportsworldi.com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