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메이저리그 노사, 42일 만의 협상서 합의점 도출 실패

입력 : 2022-01-14 11:04:01 수정 : 2022-01-14 11:20:37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AP/뉴시스

 42일 만에 다시 만났다. 미국 메이저리그(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협상 테이블에 앉았다. 합의점은 찾지 못했다.

 

 AP통신 등 현지 언론들은 14일(한국시간) “MLB 사무국과 선수노조가 42일 만에 노사단체협약(CBA) 협상에 나섰다. 진전이 없는 상태에서 1시간 만에 이야기가 끝났다”고 전했다.

 

 양측은 CBA 개정 시한인 지난달 2일까지 합의점을 도출하지 못해 직장폐쇄(락아웃)를 결정했다. 메이저리그 관련 모든 행정 업무가 중단됐다. 이후 이날 처음으로 마주 앉았으나 유의미한 결과를 만들어내지 못했다. 구단 측에서 몇 가지 수정안을 제시했지만 선수노조 측은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줄다리기가 길어질수록 2022시즌 준비에 차질이 생긴다. 올해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는 2월 17일 시작할 예정이다. 정상적으로 소화해야 4월 1일에 개막할 수 있다. 최악의 경우 개막 연기로 이어질 가능성도 있다. 직전 직장폐쇄를 겪었던 1990년 당시 스프링캠프가 축소되고 개막 일정이 미뤄졌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리즈 갱신' 한지민, 겨울 여왕 왔다
  • '리즈 갱신' 한지민, 겨울 여왕 왔다
  • 블랙핑크 지수, 강렬한 레드 드레스
  • 소유, 블랙 원피스로 뽐낸 글래머 몸매
  • '차세대 패셔니스타' 위키미키 김도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