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박유천 “사기·횡령 전혀 사실 아냐…법적 대응 준비” (종합)

입력 : 2021-08-25 15:55:56 수정 : 2021-08-25 16:59:2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가수 박유천이 분쟁 중인 소속사 대표, 성추문 의혹을 제기한 유튜버를 향한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박유천은 24일 일본 내 팬클럽 홈페이지에 일본어로 된 장문의 입장문을 공개했다.

 

글을 통해 박유천은 “지난 며칠 동안 전혀 사실이 아니고 근거도 없는 비방 기사가 여러분의 마음을 괴롭히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다. 아무리 부당하고 억울한 일이라도 흔들리지 않고 당당하게 제가 해야 할 일을 하려고 생각한다”며 입을 뗐다. 

 

그는 “몇 달 전 현 리씨엘로(Recielo, 소속사) 대표와 관련해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게됐다”고 고백했다. 이어 “해명이라도 들으려 했으나, 상대방과는 연락이 되지 않았고 결국 대표에 대한 민형사상 법적 절차를 진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박유천은 지난 18일 현 소속사 리씨엘로 측의 입장 발표와 관련해 “상대방(리씨엘로 대표)은 해명은 커녕 몇몇 기자들을 동원해 오히려 저에 대해 사기 및 횡령 등 범죄 혐의를 제기하며 온갖 비방 기사와 사실이 아닌 내용을 흘림으로써 대응하고 있다”며 “상대방이 제기한 범죄 혐의 중 어느 것도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최근 제기된 팬과의 부적절한 관계에 관해서도 “주장하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 또한 상대방의 근거 없는 비방행위 중 하나이며 다분히 고의적인 인신공격이기 때문에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자 한다”고 해명했다.

 

박유천은 “현재 리씨엘로 대표에 대한 여러 건의 민형사상 부당한 사건을 입증하는 모든 근거 자료를 이미 법무법인에 제출했다. 그 중에는 상대방이 나에게 제기한 거짓 의혹을 바로잡을 수 있는 근거 자료도 포함하고 있다”면서 “해당 사건에는 모두 중대한 범죄에 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수사기관의 적절한 수사 및 조치를 위해 공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반면, 리씨엘로 대표는 박유천과 정 반대의 주장을 펼치며 입장차를 고수하고 있다. 해당 대표는 박유천이 JYJ 활동을 하던 당시부터 함께 했던 매니저다. 18일 밝힌 입장문에는 “박유천과의 전속 계약 후 회사 대표가 개인적으로 대출까지 받아가며 회사를 운영하려 노력해왔다”는 내용이 담겼다. 

 

리씨엘로 대표는 “박유천이 리씨엘로와 약정을 위반하고 일본 기획사와 이중계약을 체결했다”는 주장과 함께 “회사 법인카드를 개인적인 유흥비와 생활비로 사용했다”, “동거한 여자친구에게 법인카드를 줘서 명품 가방까지 사도록 하거나 수천만 원의 회사 자금을 게임에 사용했다”, “박유천이 유흥업소에서 무전취식한 금원이 약 1억 원에 달하며, 회사가 이를 지불했다”고 폭로했다. 

 

한편, 최근 한 유튜버가 “박유천이 자신을 위로하기 위해 연락한 여성 팬에게 2:1 성관계를 제안했다”라고 주장하는 방송을 해 또 한번 파장이 일었다. 이와 더불어 리씨엘로 대표 A 씨는 25일 OSEN과의 인터뷰를 통해 “박유천이 과거 마카오와 필리핀에서 원정 도박을 한 일이 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하 박유천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유천입니다. 이제 저는 새롭게 마음을 고쳐먹고 최선을 다해 미래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지난 며칠 동안 전혀 사실이 아니고 근거도 없는 비방 기사가 저를 믿어주는 여러분의 마음을 괴롭히고 있다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아무리 부당하고 억울한 일이라도 이 또한 과거를 뒤로 하고 미래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거쳐야 할 일이라면 피하지도, 흔들리지 않고 당당하게 제가 해야 할 일을 하려고 생각합니다.

 

몇 달 전 저는 현 Recielo 대표와 관련해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충격적인 사실을 알고, 이에 대해 해명이라도 들으려 했으나, 상대방과는 연락이 되지 않았고 결국 대표에 대한 민형사상 법적 절차를 진행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이에 대해 상대방은 해명은 커녕 몇몇 기자들을 동원해 오히려 저에 대해 사기 및 횡령 등 범죄 혐의를 제기하며 온갖 비방 기사와 사실이 아닌 내용을 흘림으로써 대응하고 있는 상황이지만, 상대방이 제기한 범죄 혐의 중 어느 것도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특히 2021년 8월 22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제가 최근 팬들에게 개인적으로 연락해 성희롱을 했다고 주장하는 내용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이 또한 상대방의 근거 없는 비방행위 중 하나이며 다분히 고의적인 인신공격이기 때문에 법적 대응을 준비하고자 합니다.

 

현재 Recielo 대표에 대한 여러 건의 민형사상 부당한 사건을 입증하는 모든 근거 자료를 이미 법무법인에 제출했으며, 그 중에는 상대방이 나에게 제기한 거짓 의혹을 바로잡을 수 있는 근거 자료도 포함하고 있습니다.

 

다만 해당 사건에는 모두 중대한 범죄에 관한 내용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에 수사기관의 적절한 수사 및 조치를 위해 공개하지 않고, 조만간 상대방에게 당한 부당한 일뿐만 아니라 나를 허위 비방하는 모든 것이 밝혀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앞으로의 모든 과정은 다소 시간이 걸리겠지만 응원해주시는 팬 여러분을 위해 투명하게 공유할 것입니다.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믿어 주셔서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정가영 기자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제공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김지원 '과즙미 팡팡'
  • 김지원 '과즙미 팡팡'
  • 한예슬, 강렬한 레드립으로 여신 포스
  • 블랙핑크 지수 '청순함 200%'
  • 태연, 미모도 열일 중…청량+섹시美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