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악마판사’ 김민정, 전무후무 악녀…지성 자극하며 “짜릿해!”

입력 : 2021-07-26 09:43:29 수정 : 2021-07-26 10:10:05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악마판사’ 김민정이 ‘악녀의 신세계’를 보여주며 안방극장을 들썩이고 있다.

 

25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 연출 최정규/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앤뉴) 8회에서는 사회적 책임 재단의 이사장이 된 정선아(김민정)가 빙그레 웃는 얼굴로 강요한(지성)의 심리를 자극하는 모습이 그려지며 극의 재미를 배가 시켰다.

 

강요한을 만나기 위해 판사실로 찾아간 정선아는 자신이 시범 재판부의 운영지원단장이 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강요한의 거침없는 말들에 분노를 내비치던 정선아는 언제 그랬냐는 듯 다시 웃는 얼굴로 “나는 도련님이 이럴 때 좋더라. 나를 비웃고, 욕하고, 상처 줄 때. 짜릿해!”라고 말해 안방극장을 소름 끼치게 만들었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정은 일반 사람들은 이해할 수 없는 소름 돋는 말들을 웃는 얼굴로 내뱉는 정선아의 모습을 탄탄한 연기력과 남다른 캐릭터 소화력으로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김민정만의 소화할 수 있는 전무후무한 캐릭터를 또 한 번 탄생시켰다. 

 

한편, 김민정이 출연하는 tvN 드라마 ‘악마판사’는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을 배경으로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전하는 드라마로, 매주 토, 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현정민 기자 mine04@sportsworldi.com

 

사진=tvN ‘악마판사’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김지원 '과즙미 팡팡'
  • 김지원 '과즙미 팡팡'
  • 한예슬, 강렬한 레드립으로 여신 포스
  • 블랙핑크 지수 '청순함 200%'
  • 태연, 미모도 열일 중…청량+섹시美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