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조우평, 12차대회 우승과함께 시즌통합포인트 역전우승

입력 : 2020-11-25 12:21:49 수정 : 2020-11-25 12:21:47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조우평(23)이 시즌 마지막 대회에서 정상에 오르며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

 

지난 8차 대회 우승자인 조우평은 11월 23일 군산컨트리클럽 전주익산코스(파72)에서 열린 ‘2020 MFS드림필드 미니투어 12차 대회’에서 2언더파 70타로 우승했다. 내년 시즌 1부투어 시드권자인 정종렬, 노성진과 스릭슨투어 강자 유제봉 등 4명이 동타를 이뤘는데 매칭 스코어카드 방식에 따라 조우평에게 행운이 돌아갔다.

 

통합포인트 2위를 달리고 있던 조우평은 12차 대회 우승으로 2020시즌 통합포인트 역전우승까지 거머쥐었다. 9차 대회 우승자 김민규와 1차 대회 우승자 송재호는 각각 통합포인트 2, 3위를 차지했다. 아마추어 부문 통합포인트 1위는 박정인에게 돌아갔다. 통합포인트 상위권자에게는 총 22개 대회가 예정된 2021시즌 드림필드 미니투어 참가비 지원과 군산CC VIP 라운드권 등이 부상으로 주어진다.

 

조우평은 “올해 스릭슨투어에서 활동하면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내지 못했는데 미니투어에서 두 번이나 우승하면서 자신감도 되찾고, 내년 시즌에 대한 기대감도 생겼다”며 “골프 선수들에게 가장 필요한 것이 최대한 많은 대회에 출전하면서 실전감각을 쌓고 유지하는 것인데 그런 점에서 미니투어가 국내에서도 잘 정착해 선수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아마추어 부문에서는 ‘군산의 아들’ 성준민 (군산제일고3)이 10차 대회에 이어 또 다시 우승했다. 태극마크를 달기 위해 프로 전향을 뒤로 미룬 그는 2언더파 70타를 기록하면서 쟁쟁한 프로들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성준민은 “지금 당장 프로 무대에 뛰어들 수도 있지만 조급하게 생각하지 않고 차근차근 경험과 실력을 쌓아가려고 한다”며 “내년에 꾸준한 성적을 내 국가대표가 되는 게 꿈”이라고 밝혔다.

 

MFS골프와 리앤브라더스가 공동 주최하고, 군산CC가 후원한 2020 MFS드림필드 미니투어는12차 대회를 끝으로 6개월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2021시즌은 내년 2월 군산CC에서 열리는 개막전을 시작으로 12월까지 매달 2개 대회씩 총 22개 대회가 열릴 예정이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2020 MFS드림필드 미니투어 12차 대회 수상자들이 시상식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12차 대회 우승자 조우평(왼쪽 4번째)과 아마추어 부문 우승자 성준민(왼쪽 5번째). 사진제공 : MFS골프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블랙핑크 지수, 신비로운 눈빛 '몽환적'
  • 블랙핑크 지수, 신비로운 눈빛 '몽환적'
  • 어떤 각도에서도 여신각…역시 윤아
  • 문가영, 넘사벽 여신 비주얼
  • 김소연, 이게 B컷?…시크미 폭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