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써치’ 정수정, 눈빛마저 강렬하다…특임대 중위로 완벽 변신

입력 : 2020-10-18 13:10:00 수정 : 2020-10-18 18:27:32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써치’ 정수정이 엘리트 군인으로 완벽 몰입했다.

 

정수정은 17일 첫 방송된 OCN 드라마틱시네마 ‘써치’에서 특임대 브레인 손예림 중위 역을 맡아 첫 등장했다. 말투와 눈빛, 걸음걸이까지 손예림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든 모습이었다. 

 

1회에서는 손예림 중위와 용동징 병장(장동윤)이 실종된 오상병을 찾는 작전에 투입되어 함께하게 된 모습이 그려졌다. 손예림은 권일병이 사망하고, 오상병이 실종된 현장을 찾아 단서 찾기에 나섰다. 현장에서 발견한 혈흔을 분석한 결과 권일병, 오상병 이외에 한 명이 더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고, 그 제3자가 공수병에 걸렸다는 것도 알게 됐다.

 

누군가 오상병을 끌고 간 흔적을 발견한 손예림은 용동진 및 다른 수색대대원들과 오상병을 찾기 위해 비무장지대로 향했다. 비무장지대 갈대밭에서 의문의 생명체를 목격한 뒤 오상병의 시체를 발견했고, 시체에 남은 수포와 교살 흔적에 의문을 품었다.

 

정수정은 극중 화생 방사령부 특임대 소속 중위로서 카리스마와 이성적인 태도를 잃지 않으면서도 책임감 있게 의무를 수행하는 모습으로 손예림 캐릭터의 매력을 십분 살렸다. 또한, 전 연인 용동진과의 재회에 잠시 당황하는 기색을 보였지만 이내 이성을 찾고 현재 상황에 집중했고, 헤어진 이유에 대한 오해로 다투면서도, 넘어지려던 용동진을 잡아주는 등의 모습에서 정수정, 장동윤이 펼칠 케미도 궁금증을 자극한다.

 

미지의 존재가 주는 긴장감이 드높아지는 ‘써치’에서 본격 전개와 더불어 엘리트이자 대담한 용기와 열정을 지닌 에이스 장교로서 손예림 캐릭터의 매력 또한 본격적으로 그려질 예정. 정수정이 배우로서 한층 더 성장한 연기력으로 자신의 진가를 입증하는 필모그래피를 추가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써치’는 최전방 비무장지대에서 벌어진 미스터리한 실종과 살인사건, 그 비밀을 밝히기 위한 최정예 수색대의 사투를 그린 밀리터리 스릴러로 매주 토, 일 밤 10시 30분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맥스큐' 미공개 표지컷 공개
  • '맥스큐' 미공개 표지컷 공개
  • 고현정, 나이 잊은 팔색조 매력
  • 박하선, 사랑스러운 미소
  • 이세영, 숏커트 변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