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원종현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무난하게 끝나는 듯했던 경기가 한순간 타이트해졌다. NC가 9회 지옥과 천국을 오갔다.

 

NC는 23일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삼성과의 홈경기에서 8-7로 승리했다. 4연승을 질주했다. 리그 1위 자리도 굳건히 했다.

 

마냥 웃을 수만은 없었다. 넉넉했던 점수 차가 경기 막바지 바짝 좁혀졌기 때문. NC는 이날 선발 에이스 드류 루친스키를 출격시켰다. 루친스키는 경기 도중 주전 포수 양의지의 갑작스러운 부상 교체에도 침착함을 유지하려 했다. 포수 김형준과 호흡을 맞추며 실점을 최소화했다. 6이닝 7피안타(1피홈런) 2볼넷 8탈삼진 4실점을 기록했다.

 

타선의 지원이 화끈했다. 2회 4점, 4회 4점을 뽑아냈다. 권희동이 홈런 한 개 포함 4타수 2안타 3타점을 올렸다. 리드오프 이명기는 3타수 1안타 2타점으로 힘을 보탰다. 대타로 출전한 이원재도 2타수 1안타 2타점으로 미소 지었다. 5회까지 8-4로 우위를 점했다. 6, 7, 8회는 양 팀 모두 0의 행진이 이어졌다.

 

9회 초. 삼성의 마지막 공격 기회. NC는 홍성민을 불러들이고 투수 문경찬을 내보냈다. 문경찬은 선두타자 강한울을 좌익수 뜬공으로 아웃시켰다. 가볍게 마침표를 그려내는 듯했다. 그런데 이어 나온 대타 김성윤에게 2루타를 맞았다. 대타 송준석에게는 적시타를 허용했다. 8-5가 됐다.

 

NC 벤치가 빠르게 움직였다. 마무리 원종현이 등판했다. 역시 매끄럽지 못했다. 박해민에게 우중간 3루타를 내줬다. 1실점이 추가됐다. 후속타자 김상수의 땅볼에 박해민마저 홈을 밟았다. 점수는 순식간에 8-7이 됐다. 삼성에 흐름이 완전히 넘어간 상황. 구자욱을 초구에 2루수 땅볼로 아웃시켜 마지막 아웃카운트를 챙겼다. 2루수 박민우가 민첩하게 움직여 타구를 처리했다. 원종현은 두 경기 연속 실점에도 다섯 경기 연속 세이브를 달성했다.

 

경기는 승리로 장식했지만 9회는 허투루 넘길 수 없었다. 하마터면 루친스키의 시즌 16승(3패)이 날아갈 뻔했다. 마무리 출신 문경찬과 뒷문 지킴이 원종현의 실점. NC가 고민해야 할 부분이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장희진, 가을 감성 물씬 담긴 분위기
  • 장희진, 가을 감성 물씬 담긴 분위기
  • 유인나, 자신감 넘치는 포~즈
  • 홍수아, 사랑스러운 손인사
  • '써치' 정수정, 새로운 모습 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