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4안타 축포’ 최항 "‘최정 동생’이어서 좋다"

입력 : 2020-08-13 22:37:53 수정 : 2020-08-13 23:12:22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수원 전영민 기자] "할 수 있다는 생각이 생겼다."

 

 SK는 13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와 원정 경기에서 10-6으로 승리했다. KT와 주중 3연전을 위닝시리즈로 장식한 SK는 보다 가벼운 마음으로 광주 원정을 떠나게 됐다.

 

 최항이 일을 냈다. 2번 2루수로 선발 출전한 최항은 5타수 4안타를 기록했다. 개인 통산 한 경기 최다 안타 타이기록이다. 2타점과 2득점도 개인 기록에 보탰다.

 

 1회초 첫 타석부터 안타를 치고 나갔다. 2회에도 안타를 치고 1루 베이스를 밟았다. 최항의 두 차례 출루는 모두 대량득점으로 이어졌다. 세 번째 타석에서도 안타를 쳐내면서 상대 선발 투수 배제성의 혼을 뺐다. 6회초에도 안타를 신고하면서 한 경기 최다 안타 타이기록을 달성했다. 7회와 9회 기록을 경신할 기회를 잡았지만 모두 범타에 그쳤다.

 

 타이 기록에도 대만족이다. 경기를 마친 뒤 최항은 "타격을 할 때 매커니즘 측면에서 변화를 준 건 없다. 2군에서 부지런히 준비한 게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며 "내 것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지금처럼 계속 유지해보겠다"고 말했다.

 

 이날 최항의 친형 최정은 4타수 1안타(1홈런). 형보다 많은 안타를 쳤지만 최항은 여전히 ‘최정 동생’이라는 표현도 좋다. 최항은 "내가 최정 동생이라는 점은 부정할 수 없는 사실 아닌가. 내가 아직 형 그늘 밑에 있다고 하는데 난 그것마저도 좋다"며 "형과 나는 차이가 너무 커서 비교조차 할 수가 없다. 형이 잘 하면 좋고 형 밑에 있는 것도 좋고 내가 잘 해도 좋다"고 웃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보건교사로 돌아온 정유미
  • 이달의소녀 진솔, 청청패션 완벽 소화
  • 이달의 소녀 희진, 이국적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