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허리 통증, 방치하다간 ‘척추전방전위증’ 우려

입력 : 2020-08-11 03:01:00 수정 : 2020-08-11 18:12:4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희원 기자] 흔히 척추탈위증이라고도 불리는 ‘척추전방전위증’은 위쪽의 척추뼈가 아래의 척추뼈보다 배 쪽으로 더 많이 밀려나가면서 허리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이다. 

 

통증이 나타나는 양상이 하지 방사통과 다리 저림 등 허리디스크와 유사해 일반인이 스스로 구별하기는 어렵다.   문제는 이렇게 병을 키우다 증상이 만성화되거나 악화될 수 있어 조기에 병원을 차아야 한다. 전문의로부터 정확한 진단을 받는 게 병을 키우지 않는 지름길이다.  

조태연 노원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대표원장

조태연 노원 참튼튼병원 척추외과 대표원장은 “척추전방전위증은 비교적 진단이 쉬운 질환으로 X-레이 상으로 척추 구조를 확인함으로써 알 수 있다”며 “증상이 악화되면 걸어 다닐 때도 통증이 발생할 정도로 통증 정도가 강하다”고 설명했다. 

 

척추전방전위증을 의심할 수 있는 증상으로는 아침에 잠자리에 일어날 때 허리가 아프거나, 허리를 반듯하게 편 상태에서 척추뼈를 손으로 만졌을 때 특정 부위가 툭 튀어나온 것처럼 계단식으로 층이 느껴지는 경우 등이다. 

 

특히 주위에서 걷는 자세에 대해 조언을 많이 듣는 편이라면 의심해볼 수 있다. 척추전방전위증을 가진 경우 자신도 모르게 허리가 앞으로 들어가고 엉덩이가 튀어나와 걸을 때 뒤뚱거리는 자세로 걷게 된다. 

 

이를 치료하려면 수술보다는 비수술 치료로 먼저 접근하는 게 바람직하다. 대표적으로 초기에 치료를 받는다면 약물치료, 허리 근육 강화 운동, 물리치료, 보조기 치료 등을 받을 수 있다. 

 

또 통증을 빨리 호전시키기 위해서는 경막외 신경성형술과 같은 치료를 받는 것도 도움이 된다. 수술이 아니지만 신경 부위에 약물을 주입함으로써 수술 없이 허리 통증을 치료하는 시술로서 단시간에 호전을 기대할 수 있다. 

 

무엇보다 국소 마취를 통해 이루어지기 때문에 흉터, 상처가 거의 없고 고령 환자들이나 합병증이 있어도 시술이 가능하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보건교사로 돌아온 정유미
  • 이달의소녀 진솔, 청청패션 완벽 소화
  • 이달의 소녀 희진, 이국적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