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황정민 아나운서 ‘곡괭이 난동’에 외상후 스트레스로 입원…“라디오 대체 진행”

입력 : 2020-08-06 13:54:52 수정 : 2020-08-06 18:28:1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현정민 기자] 라디오 스튜디오 곡괭이 사건으로 충격을 받은 ‘황정민의 뮤직쇼‘ DJ 황정민 아나운서가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

 

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 제작진 측은 6일 “황정민 아나운서는 외상후 스트레스 등의 증상으로 즉각적인 진단과 치료와 필요한 상황이기에 현재 입원 치료 중에 있다. 프로그램의 대체 진행을 준비 중이다”라고 밝혔다.

 

지난 5일 ‘황정민의 뮤직쇼’ 생방송 중 40대 괴한 A씨가 스튜디오 외벽 유리창을 곡괭이로 깨는 사건이 일어났다.

 

A 씨는 황정민 아나운서의 이름을 반복해서 외치고 당장 나오라고 위협했다. 

 

현재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곡괭이 난동을 피운 혐의(특수재물손괴)로 A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 씨는 체포 당시 가방에 가스총과 작은 곡괭이 2개를 더 소지하고 있었다. 또한 경찰 조사에서 “25년간 누군가 날 도청하고 있다”며 횡설수설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황정민의 뮤직쇼’ 제작진은 “사고 경위 파악 및 재발 방지를 위해 경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하고 있다. 다시는 이런 불행한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mine04@sportsworldi.com

 

사진=KBS 쿨FM ‘황정민의 뮤직쇼’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보건교사로 돌아온 정유미
  • 이달의소녀 진솔, 청청패션 완벽 소화
  • 이달의 소녀 희진, 이국적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