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테크노 뽕짝의 원조 이박사를 기억하는가. 이박사는 트로트와 테크노를 접목해 파격적인 노래들로 전 국민의 주목을 받은 바 있는 아티스트다. 수십년간 두문불출하던 그가 가요계 컴백을 알렸다.

 

소속사 빅대디 엔터테인먼트 측은 “이박사가 신곡 ‘술이웬수다’를 오는 10일 공개하며 활발한 활동을 예고한다”고 전했다. 

 

이박사는 오랜 기간 동안 방송에 출연하지 않고 공연 위주의 활동을 이어왔다. 이번 컴백에 대해 “97년 IMF 때와 마찬가지로 지금 대한민국 전체가 코로나 19로 힘든 이때 다시 한 번 신바람을 전 국민에게 불어넣기 위해서 컴백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과거 이박사의 히트곡인 ‘몽키매직’과 ‘영맨’처럼 파격적인 곡을 내놓을지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이번 신곡 ‘술이웬수다’는 현대사회에서 가장 많은 즐거움과 고통을 함께 전해 주는 술과 돈을 주제 삼아 이박사만의 색깔로 표현했다. 누구나 들으면 바로 이박사를 바로 생각할 정도의 캐릭터는 유지하면서 특유의 창법과 목소리가 특징이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보건교사로 돌아온 정유미
  • 이달의소녀 진솔, 청청패션 완벽 소화
  • 이달의 소녀 희진, 이국적매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