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상도덕도 없는 ‘옆집 불륜녀’…기막힌 이야기의 결말은?

입력 : 2020-08-02 09:57:50 수정 : 2020-08-02 18:25:16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SKY 채널(이하 ‘SKY’)과 채널A가 공동 제작하는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다시 뜨거워지고 싶은 애로부부(이하 애로부부)’ 2회가 MC들 모두를 얼어붙게 만든 ‘옆집 불륜녀’와 본처의 살벌한 기싸움으로 다시 한 번 화제의 중심을 노린다.

 

3일 밤 10시 방송될 ‘애로부부’ 2회 ‘애로드라마’ 코너에서는 첫 방송보다 더욱 기막힌 실화를 드라마로 옮긴 ‘옆집 여자’ 편이 방송된다. 실제 사연을 바탕으로 만들어진 ‘옆집 여자’는 하루아침에 ‘주식 부자’가 된 옆집 유부녀와 세무공무원 남편이 불륜 관계임을 깨달은 한 여인의 이야기로, 뻔뻔한 오피스 와이프를 소재로 한 1회 ‘그 여자의 흔적’보다도 충격적인 서스펜스를 선사할 예정이다.

 

살림에만 바쁘던 ‘옆집 여자’ 진이 엄마가 불륜남에게서 들은 주식 정보로 큰 돈을 만지면서 점점 더 욕망에 사로잡혀 가는 야망녀로 변해가고, 자신의 남편이 바로 불륜남이라는 사실을 안 본처 쪽에서도 이들을 응징하기 위한 계획을 세운다. ‘애로부부’는 2회에서도 역시 장안을 뜨겁게 달군 19금 콘텐츠답게 명품 배우들의 수위 높은 열연과 드라마보다 더 충격적인 반전 스토리로 완성도를 높였다.

 

‘옆집 여자’는 “내 남편 덕에 번 10억, 다 토해내”라는 본처의 위협 속에서도 “증거도 없이 고소하면 명예훼손이야”라며 눈 하나 깜빡하지 않는 대담함을 보여 몰입도를 최고조로 올린다. 바로 옆집에 사는 이웃 여자와 불륜을 저지르고도 시치미를 떼기 바쁜 남편의 모습에 MC 양재진은 “바람에도 최소한의 상도덕이 있는 건데...이건 그것도 없다”며 기막혀 했고, 이용진은 “억울하잖아...바람 피운 여자가 부자래”라며 본처 쪽에 감정이입했다.

 

‘에로’는 사라지고 ‘애로’만 남은 현실 부부들의 이야기를 제대로 보여줄 본격 19금 부부 토크쇼 ‘애로부부’는 SKY와 채널A에서 매주 월요일 밤 10시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 채널A, SKY 애로부부 제공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예쁜 미소의 배우 신민아
  • 예쁜 미소의 배우 신민아
  • 영화 '담보' 하지원
  • 로켓펀치 윤경의 '쪼꼬미 하트'
  • (여자)아이들 미연, 안정적인 무대 퍼포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