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8월 반격 예고' 제주, '첫 단추' 전남전이 더욱 중요한 이유

입력 : 2020-08-01 08:59:00 수정 : 2020-07-31 13:45:0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제주유나이티드(이하 제주)가 기다리고 기다렸던 '주황색 함성'과 함께 8월 반격의 서막을 올린다.

 

제주는 1일 오후 7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2 2020 13라운드 홈 경기에서 전남 드래곤즈와 격돌한다. 제주는 지난 26일 대전 원정에서 1-2로 아쉽게 패하면서 리그 7경기 연속 무패행진(6승 1무)에 제동이 걸렸다. 승점 20점에 머무른 제주는 대전하나시티즌(승점 21점)에게 리그 2위 자리까지 내줬다.

 

하지만 실망하기는 아직 이르다. 한 경기를 덜치른 가운데 1위 수원FC(승점 25점)과의 격차가 크게 벌어지지 않았고 8월 시나리오는 제주에게 최적이다. 7월 리그 3경기를 모두 원정(2승 1무)에서 치렀던 제주는 8월에는 리그 6경기 중에서 무려 5경기를 홈에서 상대팀과 조우한다. 8월 1일 전남전을 시작으로 충남 아산, 안산 그리너스, 부천FC 1995, FC안양과 안방에서 상대한다.

 

패배의 아쉬움을 뒤로하고 다시 상승세의 발판을 마련한다는 점에서 첫 단추인 전남전이 더욱 중요한 이유가 여기에 있다. 특히 이날 경기부터 유관중으로 전환되면서 12번째 선수인 제주 팬들과 함께 뛸 수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관중 수용을 10% 이하로 규정함에 따라 사전예매가 필수가 됐다. 특히 제주는 자체적으로, 관중 수용을10%보다 더 확대하여 관중 수 선착순 1,000명으로 제한하며 코로나19 예방 및 확산 방지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마쳤다.

 

이날 경기의 관건은 2선 지원의 파괴력이다. 최전방 공격수 주민규에 대한 상대의 집중견제가 심해지면서 공격 옵션의 다양화가 더욱 중요해졌다. 그동안 전남을 상대로 강한 면모를 보였던 주장 이창민(전남전 1골)과 팀내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 중인 공민현(4골 1도움)의 활약이 기대된다. '멀티 플레이어' 강윤성은 프로 5년차 만에 K리그 통산 100경기 출전을 노린다. 

 

중요한 승부처를 앞둔 남기일 감독은 "8월에는 1경기 빼고 5경기가 홈경기다. 다른 팀들보다 승점을 더 많이 쌓도록 잘 준비하겠다. 상대의 견제가 심해지고 있지만 선수들과 함께 영리하게 돌파구를 마련하겠다. 특히 이날 경기는 관중이 들어오는 만큼 홈 이점을 살려 조금 더 치고 나갈 수 있는 팀을 만들겠다"라고 전의를 불태웠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제주유나이티드 제공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포토

(여자)아이들 미연, 안정적인 무대 퍼포먼스
  • (여자)아이들 미연, 안정적인 무대 퍼포먼스
  • 신소율, '부부연기 편해졌어요'
  • 이선빈,'오케이 마담' 즐겁게 촬영했어요
  • 사랑스러움 가득한 배우 문채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