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박현경, KLPGA투어 부산오픈 초대 챔피언…시즌 2승 선착

입력 : 2020-07-13 15:43:02 수정 : 2020-07-13 21:46:0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원영 기자] 박현경(20·한국토지신탁)이 초대 챔피언 타이틀과 시즌 두 번째 우승컵을 동시에 손에 넣었다.

 

박현경은 13일 부산 기장군 스톤게이트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아이에스동서 부산오픈(총상금 10억 원)에서 연장 승부 끝에 정상에 올랐다. 대회 초대 우승자가 됐다. 국내 개막전이었던 KLPGA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가장 먼저 시즌 2승을 신고했다. 우승 상금 2억 원도 추가했다.

 

당초 대회는 3라운드까지 열릴 예정이었다. 하지만 우천으로 3라운드 경기가 취소돼 공동 선두인 박현경과 임희정(20·한화큐셀)이 연장으로 향했다. 2라운드까지 나란히 13언더파 131타를 기록 중이었다. 이들은 16, 17, 18번 홀에서 3개 홀 플레이오프를 치렀다. 16, 17번 홀에서 모두 파 세이브를 기록했다. 18번 홀에서도 파로 비기며 팽팽히 맞섰다.

 

승부는 서든데스 경기로 이어졌다. 첫 번째 홀에서 박현경이 먼저 버디 퍼트에 성공하자 임희정도 장거리 버디 퍼트로 응수했다. 두 번째 홀에서 희비가 갈렸다. 박현경이 샷을 핀 근처에 안착시켜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섰다. 상대가 주춤한 틈을 타 버디 퍼트를 완성해 우승을 확정했다.

 

경기 후 박현경은 “정규투어에 올라온 뒤 연장전을 치른 게 처음이다. 생각보다 빨리 2승이 찾아와 정말 기쁘다”며 “희정이와 계속 비기면서 승부가 정말 재미있게 진행된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미소 지었다. 그는 “16, 17번 홀에서는 크게 긴장하지 않았다. 18번 홀에서 조금씩 떨리기 시작하더라”며 “18번 홀에서 세컨 샷으로 버디 찬스를 만들어 긴장이 조금 풀렸다”고 회상했다.

 

아버지에게 특별히 감사함을 전했다. 박현경의 아버지 박세수 씨는 KPGA 2부 투어 우승 경력이 있는 골프선수 출신이다. 지금은 딸을 도와 캐디로 함께 경기에 임한다. 박현경은 “내가 힘든 상황에 처했거나 혼자 판단하기 어려울 때 프로 출신이신 아버지께서 같이 판단해주신다”며 “아버지 의견을 반영하면서 플레이할 수 있다는 게 내겐 가장 큰 장점”이라고 전했다. 그는 “나에게는 아버지가 자부심이자 큰 힘”이라고 힘줘 말했다.

 

yeong@sportsworldi.com 사진=KLPGA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예쁜 미소의 배우 신민아
  • 예쁜 미소의 배우 신민아
  • 영화 '담보' 하지원
  • 로켓펀치 윤경의 '쪼꼬미 하트'
  • (여자)아이들 미연, 안정적인 무대 퍼포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