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문체부, 체육계 악습 근절 위해 나선다 “이번만큼은 확실하게”

입력 : 2020-07-07 16:57:10 수정 : 2020-07-07 18:02:5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가 팀 내 가혹행위로 스스로 세상을 떠난 고(故) 최숙현 선수의 사태와 관련, 폭력 등 체육계 악습을 근절하고자 관계기관과 힘을 모으기로 했다.

 

문체부 박양우 장관은 7일 故 최숙현 선수 가혹행위 및 인권침해 사건에 대한 조치와 체육계 악폐습 근절 및 체육인 인권보호를 위한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여성가족부 장관, 법무부 형사 2과장, 경찰청 차장, 국가인권위원회 스포츠인권특별조사단 단장이 참석한 가운데 관계기관 회의를 개최했다.

 

박 장관은 “이번이 체육 분야의 악습을 바꿀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신속하게 故 최숙현 선수와 관련된 수사와 조사를 진행하고, 체육계에 만연한 폭력과 인권침해에 경종을 울리기 위해 가해자를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밝혔다. 참석자들도 이에 적극 공조하며 체육인 인권 보호를 위해 뜻을 모으기로 했다.

 

또한 박 장관은 문체부 특별조사단 조사에 대한 각 기관의 협조는 물론 올해 8월 출범할 체육계 인권보호 전담기구인 스포츠윤리센터에 대한 적극적인 협조도 당부했다. 아울러 스포츠윤리센터가 체육계 인권침해와 비리, 불공정행위를 근절할 수 있는 기관으로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보완 방안을 마련할 것을 약속했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