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모범형사’ 이엘리야, ‘열혈 기자’ 진서경으로 첫 등장 [TV핫스팟]

입력 : 2020-07-07 10:08:41 수정 : 2020-07-07 18:31:26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모범형사’ 이엘리야가 열혈 기자 ‘진서경’으로 완벽 변신했다.

 

지난 6일에 첫 방송된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에서 이엘리야는 4대 일간지 중 하나인 정한일보 인천지역 기자 ‘진서경’ 역으로 분해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서경은 비즈니스 캐주얼룩을 매치한 깔끔한 비주얼로 등장, 정한일보 사회부장 유정석(지승현)의 연락을 받고 본사에 출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하지만 어수선한 본사 분위기에 불편함을 느낀 서경은 정석을 향해 “그러게 왜 본사로 불러요? 그리고 왜 여기 둘만 들어오냐고요. 내가 부장 뒷배 믿고 설치는 줄 알 거 아니에요!”라며 목소리를 내는 당찬 모습을 보였다.

 

이후 서경은 연쇄살인의 피해자 유족에게 인터뷰를 진행하라는 정석의 지시를 받고,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며 그들의 이야기를 듣기 위해 힘썼다. 그는 유족의 말에 귀를 기울이며 기자로서 진지한 태도를 보였을 뿐만 아니라, 인터뷰를 거부하려는 유족에게 “억지로 인터뷰할 생각은 없습니다. 힘드시면 거절하셔도 돼요”라며 인간적인 면모까지 드러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이엘리야는 ‘모범형사’에서 뚝심 있는 열혈 기자 ‘진서경’으로 완벽하게 변신해 또 다른 인생 캐릭터를 예고했다. 현실감이 더해진 비즈니스 패션은 물론, 진정성 있는 눈빛과 표정으로 기자 캐릭터의 디테일을 살린 것. 또한 그의 신뢰감 있는 목소리는 은근한 카리스마까지 전파하며 첫 회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이에 이엘리야가 앞으로 어떤 활약을 펼칠지 더욱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한편, 이엘리야를 비롯해 손현주, 장승조, 오정세, 지승현 등이 출연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모범형사’ 2회는 오늘(7일) 밤 9시 30분에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 JTBC ‘모범형사’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