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홍진영 언니 홍선영, 악플러에 고통 호소…“이번엔 너무 가셨다”

입력 : 2020-07-07 09:44:43 수정 : 2020-07-07 15:14:42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가수 홍진영의 친언니 홍선영이 악플로 인한 고통을 토로했다.

 

6일 홍선영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오랜만에 조금 상처받았다. 내가 님한테 뭘 그리 잘못했는지”라는 글과 함께 한 누리꾼이 보낸 DM(다이렉트 메시지)을 캡처해 공개했다.

 

해당 메시지에서 누리꾼은 “홍선영 씨, 제발 방송 안 나오면 안 되나요? 보기 싫어도 방송에 나오고 인터넷 기사에 나와서 그래요”라고 말했다.

이어 “솔직히 동생이 홍진영인 것 외에 잘난 게 뭐가 있어요? 얼굴이 예뻐요? 성격이 호감이에요? 아니면 방송에 나올 정도로 특출난 게 뭐가 있어요?”라며 “도대체 왜 공인이라고 당당히 올리는지 모르겠다. 우리 엄마 걸고 살 빼도 그냥 그쪽은 못생긴 차원을 넘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대중이 싫다고 그렇게 얘기하는데 왜 자꾸 싫은 짓만 하는 거예요?”라며 “그쪽처럼 외내적으로 무능력한 사람이 TV에 나오면 정말 능력 있는데 못 나오는 사람들, 사람 잘못 만나서 못 나오는 사람들, 핏줄이 유명한 연예인이 아니라서 못 나오는 사람들 진짜 많아요”라며 폭언을 했다.

 

또한 “당신은 그냥 밖에 나오면 안 되는 거 알잖아요. 영향력 없고 비호감을 넘었다. 너무 싫다”며 “그쪽 기사 올리는 기자들한테 얘기해서 더는 기사 올리지 말라고 하면 안 되나요? 그리고 진짜 방송만 안 나왔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에 홍선영은 “화는 별로 도움이 안 된다. 날 TV에서 볼 때마다 거친 말을 하는 당신을 보면 너무 마음이 아프다”라며 “근데 이번엔 좀 너무 가셨다”라고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홍선영은 “날 그만 미워해 달라. 내가 잘못한 것도 없는데 저를 보는 것만으로 싫어하시면 저도 사람인지라 좀 그렇다”며 “당분간 집에 있어야겠다. 급우울해진다”고 심경을 전했다.

 

앞서 홍선영은 동생 홍진영과 함께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 출연 이후 외모 비하 등 지속적인 악플에 시달려온 바 있다.

 

사진=홍선영 인스타그램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