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한국타이어, ‘CJ슈퍼레이스’ 3라운드 우승으로 12라운드 연속 1위

입력 : 2020-07-07 03:00:00 수정 : 2020-07-07 18:37:42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19 개막전부터 12라운드 연속 1위 차지하며 경쟁사 상대로 월등한 실력 차이 입증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 6000 클래스 3라운드에서 1위를 차지한 김재현(가운데) 선수와 2위 김종겸(왼쪽), 3위 조항우 선수가 포디움에 올라 승리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 한국타이어 제공

[세계비즈=한준호 기자] 국내 타이어 기업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의 레이싱 타이어를 장착한 차량들이 지난 5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이하 CJ슈퍼레이스) 슈퍼 6000 클래스 3라운드에서 1~3위를 독차지했다. 이로써 연속 우승 행진이 12라운드째 이어졌다.

 

이번 3라운드 결선에서는 한국타이어를 장착한 ‘볼가스 모터스포츠’의 김재현 선수가 폴투피니쉬 우승을 차지했으며, 한국타이어와 한국아트라스비엑스가 후원하는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의 김종겸 선수와 조항우 선수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결선 전날인 4일 열린 예선에서는 1위부터 6위까지가 한국타이어를 장착한 차량으로 채워지는 진풍경이 벌어지기도 했다.

 

한국타이어는 2019 시즌 개막전부터 2020 시즌 3라운드까지 12라운드 내내 포디움 정상을 독점하며 CJ슈퍼레이스의 역사를 새로 쓰는 기록을 수립했다. 또한 이를 통해 국내 최대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펼쳐지는 타이어 기술력 승부에서도 경쟁사를 큰 차이로 따돌렸다.

 

또한 3라운드까지의 팀 챔피언십 포인트 누적 순위에서도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가 104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다. 드라이버 챔피언십 포인트 누적 순위에서는 김종겸 선수가 51점으로 1위, 같은 팀의 최명길 선수가 39점으로 3위를 달리고 있다.

 

tongil77@segye.com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