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네이마르, 메시 다음으로 세계 2위” 호날두 굴욕

입력 : 2020-05-29 18:10:03 수정 : 2020-05-29 18:29:1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리오넬 메시(33·FC바르셀로나)와 축구계 양대 산맥으로 불리던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유벤투스)가 세계 2위로도 인정받지 못했다.

 

21세기 축구계는 이른바 메호대전(메시·호날두 대전)으로 설명이 가능하다. 세계 최고의 선수에게 주어지는 발롱도르를 메시와 호날두가 각각 6회, 5회씩 양분화 했고, 이들의 소속팀이 각종 메이저 대회 정상에 올랐다. 그래서 지구촌 축구계에서는 메시가 더 낫다, 호날두가 더 낫다는 의견이 갈린다. 팬들뿐 아니라 축구계 관계자, 감독, 레전드 등 모두가 뜻이 달라 누가 더 대단한 선수라고 쉬이 가리기 힘들었다.

 

하지만 지난 2010년부터 2014년까지 바르셀로나 회장직을 역임했던 산드로 로셀 전 회장의 생각은 달랐다. 네이마르(28·파리생제르맹)만이 메시와 견줄 수 있는 유일한 선수라고 말했다. 이에 영국 매체 ‘미러’는 29일(현지시간) ‘코페 앤드 라디오 마르카‘를 인용해 “바르사 전 회장은 네이마르가 호날두보다 낫다고 말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보도했다.

 

최근 이적설에 휩싸이고 있는 네이마르를 본 로셀 전 회장은 “만약 내가 바르사 회장이라면 네이마르를 영입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며 운을 뗐다.

 

이어 “그는 메시 다음으로 세계에서 두 번째로 최고인 선수다. 그리고 구단의 철학과도 아주 잘 맞는다”며 세계 2위는 호날두가 아닌 네이마르라고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AP/뉴시스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다소곳한 이유리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
  • 예쁜나라 권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