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색조 화장품 전문기업 코디, 매출 성장률 93% 달성

입력 : 2020-03-26 03:02:00 수정 : 2020-03-25 19:54:2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희원 기자] 색조 화장품 전문기업 코디가 2019년 매출 성장률 93%를 달성했다. 이는 역대 최고 기록이다.

 

코디에 따르면, 2019년 매출(279억 원)은 전년 매출(144억 원) 대비 약 2배 증가했다. 영업이익도 36.4억원에 이르면서 흑자 전환에 돌입했다. 매출 성장률(연결기준)은 143.3%로 역대 최고 기록이다.

 

이같은 배경으로 공격적인 해외 판로 개척을 통한 비약적인 수출 증가가 꼽힌다. 2019년 코디의 수출액은 2018년 수출액 대비 약 24배 이상 크게 늘었다. 특히 전체 매출 중 수출액 비중은 2018년 1.6%에서 2019년에는 20.3%로 확연한 증가세를 보였다.

 

코디 측은 “2019년부터 본격적으로 해외 수출에 박차를 가했다”며 “2020년도 지속적으로 해외 시장에서 매출을 늘릴 전망”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코디의 제품은 일본을 중심으로 한 아시아 시장에서 주목받았다. 특히 일본 뷰티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는 인플루언서 브랜드 후지코(Fujiko)에 공급한 ‘노세범 워터팩트’, ‘노세범 파우더’, ‘쉐이킹 섀도우’ 등 다양한 제품이 호평받았다.

 

코디의 효자 제품 중 하나는 다양한 컬러감과 화려하고 뛰어난 발색을 선보이는 ‘섀도우 팔레트’다. 이는 국내는 물론 중국 색조 화장품 시장에서 점유율을 확대하고 있다. 코디 관계자는 “향후 프라이머와 립위주의 색조 화장품으로 미국 등 북미 지역으로 판로를 넓힐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코디는 지난 3월 20일 감사보고서를 통해 관리 종목에서 해제됐다. 이로써 코디는 3월 23일부로 관리종목에서 중견기업부로 변경됐다.

 

코디는 최근 화장품 OEM에서 ODM으로 성공적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했으며, 특히 우량 거래처 발굴과 원가 절감을 통해 수익 향상에 총력을 기울여 실적이 크게 개선됐다.

 

코디 마케팅본부 관계자는 “코디의 성장 동력은 젊은 연구원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제품 품질에 대한 열정을 토대로 한 R&D에서 비롯됐다”며 “색조 화장품 전문기업으로서 오랫동안 축적된 기술력과 품질 관리로 해외 시장 판로 개척을 본격화 해 성장 동력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happy1@segye.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