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모너핸 PGA투어 커미셔너 “투어 중단 기간 동안 급여 반납”

입력 : 2020-03-21 16:52:31 수정 : 2020-03-21 16:52:2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제이 모너핸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투어커미셔너가 자신의 급여를 내놓았다.

 

 미국 골프 전문 매체 골프위크는 21일(한국시간) “모너핸 커미셔너가 투어 이사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인한 비상시국 동안 자신의 급여를 받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PGA투어는 오는 5월 중순까지 개최 예정이었던 대회들을 모두 보류했다. 코로나19 때문이다. 메이저 대회인 마스터스와 PGA 챔피언십도 개최 시기를 확정하지 못하고 무기한으로 연기한 상태다.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또한 1라운드만 소화한 뒤 대회 자체가 취소됐다.

 

 비상시국에 관한 대책을 마련하는데 온 신경을 쏟고 있지만 대회 자체가 없으니 업무가 줄어든 것도 당연하다. 골프위크는 “모너핸 커미셔너의 취임 첫 해 연봉은 보너스와 인센티브 포함 390만달러(약 48억5천만원) 정도였다. 지금은 이보다 더 많이 받을 것”이라고 추측했다. 모너핸은 지난 2017년 1월부터 PGA투어 커미셔너 역할을 수행 중이다.

 

 PGA 투어는 모너핸 커미셔너뿐만 아니라 투어 부회장을 포함한 임원급들도 투어 정상화 전까지 급여를 25% 삭감하고 다른 직원들의 급여는 2019년 수준에서 동결하기로 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PGA투어 홈페이지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한소희, 촬영장에서도 빛나는 외모
  • 한소희, 촬영장에서도 빛나는 외모
  • 시크릿넘버 데니스
  • 정소민 '깜찍한 손인사'
  • 제니, 침대 위 ‘셀프 화보’ 공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