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TV핫스팟] ‘하이에나’ 야망남 주지훈, 짜릿한 반격 시작

입력 : 2020-02-23 12:00:41 수정 : 2020-02-23 18:57:1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하이에나’ 주지훈이 반격의 발톱을 드러냈다.

 

SBS 금토드라마 ‘하이에나’에서 엘리트 변호사이자 법조계의 금수저 윤희재 역을 맡은 주지훈이 연인이라고 생각했던 정금자(김혜수)를 상대 변호사로 만나 속수무책으로 당한 뒤 회심의 반격에 나선 것.

 

지난 22일 방송된 ‘하이에나’ 2회에서 윤희재는 하찬호(지현준)의 이혼 소송 승소 실패에도 불구하고 이슘 사건에 계속 함께하게 됐다. 마석구(송영규) 변호사의 강력한 반대가 있었지만, 이는 송&김의 대표인 송필중(이경영)뜻이었다.

 

그러나 금수저 윤희재의 일상이 마냥 평온하진 못했다. 판사인 형과의 날 선 대립과 마변호사의 끊임없는 경계 때문. 게다가 복잡한 마음을 정리하기 위해 만나던 최연지(정해나)와의 식사 자리 건너편에 정금자가 나타났고, 눈앞에서 하찬호의 전화를 받는 도발을 해 충격에 휩싸였다. 이미 그 악연으로 모욕적인 시간을 보내고 있던 윤희재였기에 더욱 분노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윤희재는 극중 어떤 상황에서도 꼿꼿하던 모습과는 달리 정금자 앞에서는 냉정을 잃고 마는 모습을 극적인 표정 변화로 그려내 흥미를 높였다. 게다가 진위를 알아보기 위해 찾은 이슘홀딩스에서 하찬호를 만나 모욕을 당했고, 그가 사건 의뢰를 정금자에게 맡겼다는 사실까지 마변호사를 통해 알게 되면서 이성을 잃고 분노하는 연기로 몰입도를 극대화했다. 

 

이후 윤희재는 반격을 향한 야망을 표출하며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정금자 앞에서 당하기만 하던 윤희재지만 사실 누구보다 영리한 머리를 이용한 것. 하찬호와 대척점에 있는 하혜원(김영아)에게 손을 뻗었고, 정금자의 계획을 꿰뚫어 서정화(이주연)를 자신의 의뢰인으로 만들며 시청자까지 짜릿하게 만드는 스마트한 매력을 능청스러운 연기와 함께 뽐내 눈길을 모았다.

 

이처럼 한순간에 연인에서 적이 된 윤희재와 정금자의 관계가 시시각각 변화하고 있는 가운데, 윤희재의 빅픽처와 반격 성공 여부에 궁금증이 고조되고 있다. 본격 엎치락뒤치락 파워게임을 시작한 주지훈이 어떤 캐릭터 플레이를 펼치며 활약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주지훈을 비롯 김혜수, 이경영, 송영규, 전석호, 황보라, 정지환, 지현준 등이 출연하는 SBS ‘하이에나’는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문가영 '시크한 매력'
  • 문가영 '시크한 매력'
  • 남지현 '순백의 여신'
  • 신예은 '시크한 매력'
  • 이민정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