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첸, 결혼 발표 후 첫 심정 고백… “너무 늦은 사과 죄송하다”

입력 : 2020-02-20 09:56:23 수정 : 2020-02-20 09:56:1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유수연 온라인 뉴스 기자] 그룹 엑소의 첸이 혼전임신 및 결혼 발표 후 한 달 만에 첫 심정을 고백했다.

 

첸은 지난 19일 엑소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 리슨(Lysn)에 “제 마음을 어떻게 전해야 할지 수없이 고민하다 이제서야 엑소엘 여러분께 글을 남기게 됐다”고 운을 뗐다.

 

이어 “자칫 서투른 말로 상처를 드릴까 봐 걱정도 되지만 먼저 그동안 기다렸을 여러분께 죄송하단 말씀을 드리고 싶고 저의 갑작스러운 소식으로 많이 놀라고 당황스러웠을 엑소엘 여러분께 사과의 마음을 꼭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지난달 13일, 첸은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여자친구의 임신과 결혼을 발표했다. 같은 날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에 자필 편지를 게재하고 “축복이 찾아왔다”는 등 팬들과 엑소 멤버들을 배려하지 않는 글로 충격을 안겼다. 첸의 결혼 및 임신 발표 후 대다수의 팬들은 첸의 팀 탈퇴를 요구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등 많은 논란을 낳았다.

이후 한 달 만에 다시 팬들에게 글을 쓴 첸은 “처음 글을 썼을 때는 저에게도 난생처음 일어난 일이라 함께해왔던 엑소엘 여러분께 어떻게 말을 전해야 할지 고민이 많았다”며 “그래도 제가 직접 여러분께 사실을 먼저 알려드려야겠단 생각만으로 글을 남겼었는데 제 마음과는 다르게 저의 부족하고 서투른 말들로 실망하고 상처받은 모습에 저도 마음이 많이 아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제 마음이 잘 전해질지 모르겠지만, 지금까지 여러분이 주신 사랑을 진심으로 감사하게 생각하고 그 사랑들이 있었기에 지금의 제가 있다는 것을 누구보다 더 잘 알고 있다”면서 “너무 늦게 여러분께 사과의 마음을 전해드려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전했다.

 

한편, 첸은 지난 2012년 엑소로 데뷔했고, 지난해 ‘사월이 지나면 우리 헤어져요’와 ‘우리 어떻게 할까요’로 솔로 활동을 펼쳤다. 최근에는 다이나믹듀오의 신곡 ‘혼자’에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사진=엑소 공식 인스타그램/엑소 리슨 캡처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문가영 '시크한 매력'
  • 문가영 '시크한 매력'
  • 남지현 '순백의 여신'
  • 신예은 '시크한 매력'
  • 이민정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