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포레스트’ 박해진 소방관, 촬영지 도착마다 주민 환호성…“현장 분위기 훈훈”

입력 : 2020-02-17 10:52:07 수정 : 2020-02-17 18:27:3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KBS2 수목드라마 '포레스트'의 주인공 강산혁으로 시청자들과 만나는 박해진이 촬영지마다 동네 주민들의 아이돌로 등극하며 환호성을 이끌어냈다.

 

매 촬영지마다 박해진을 보기 위한 구경 인파가 몰리며 훈훈한 촬영장 분위기가 이어진 것.

 

'포레스트'는 현실적인 욕망을 지닌 인물들이 각자 행복하지 않은 기억으로 입은 마음의 상처를 '숲'이라는 공간에 모여들면서 치유해 나가고 행복의 본질을 깨닫는 내용을 그린 작품. 극중 박해진은 냉철한 완벽주의자인 M&A 전문가 강산혁 역할을 맡았다. 산혁은 이후 우여곡절 끝에 119 특수구조대원으로 잠입, 그 어떤 목적 의식보다 사람을 살리겠다는 순수한 열정을 드러내는 인물로 변신.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이에 소방관으로 완벽 변신한 박해진의 직무수행중인 현장 사진이 공개돼 화제다. 이 장면은 극중 강산혁(박해진)이 동네 주민들에게 소방안전을 미끼로 이전에 벌어진 사건을 알아보기 위해 접근하는데, 주민들은 강산혁의 수려한 외모에 환호성을 지르며 강산혁을 연호하는 신이다.

 

공개된 스틸 컷에는 산혁을 둘러싼 주민들이 함박웃음을 지으며 서둘러 그에게 다가가는 모습이 담겼다. 실제 이 장면은 강원도 태백의 한 마을에서 촬영됐는데 촬영지에 많은 구경인파가 몰려 실제인지 연기인지 알 수 없을 만큼 현장 분위기가 훈훈했다는 전언이다.

 

특히 소방관복을 입고 미소 짓는 박해진의 모습은 소년다운 순수함이 묻어나 더욱 눈길을 끌고 있다.

 

드라마 관계자는 "박해진 배우는 소방관복이 실제 소방관처럼 잘 어울리기도 하고, 그가 나타나면 수려한 외모와 함께 밝은 에너지로 촬영장이 환해지는 느낌"이라며 촬영 당시 분위기를 들려주었다.

 

한편, '포레스트'는 수목드라마 1위로 출발, 정상 자리를 지키며 순항 중으로 매주 수, 목 밤 10시 KBS2에서 방송된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문가영 '시크한 매력'
  • 문가영 '시크한 매력'
  • 남지현 '순백의 여신'
  • 신예은 '시크한 매력'
  • 이민정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