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김선영, ‘동백꽃’ 이어 ‘사랑의 불시착’까지…명불허전 ‘心스틸러’

입력 : 2020-02-17 09:25:39 수정 : 2020-02-17 18:31:18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사랑의 불시착’ 김선영이 마지막까지 완벽했던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으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파격적인 소재와 흥미로운 스토리로 매회 화제를 모았던 tvN 토일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윤세리(손예진)와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특급 장교 리정혁(현빈)의 절대 극비 러브스토리를 그린 드라마. 극 중 김선영은 여자들 사이에선 ‘평양댁’으로 불리며 남편의 진급을 자신의 성공으로 여기는 나월숙 역을 맡아 개성 넘치는 연기와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인생캐를 갱신하며 화제를 모았던 김선영은 이번 작품 역시 강렬한 캐릭터로 극에 활기를 불어 넣으며, 다시 한번 인생캐를 갱신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사택 마을의 인민 반장 역할은 물론 마영애(김정난), 현명순(장소연), 양옥금(차청화)과 함께 주부 4인방, 일명 주부 어벤져스로서 남다른 케미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웃음을 책임지기도 했다.

 

첫 회부터 마지막 회까지 완벽한 연기로 열연을 펼친 김선영이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눈을 뗄 수 없는 감초 연기로 극을 풍성하게 만들었다.

 

김선영은 이번 작품을 끝내며 “그동안 ‘사랑의 불시착’을 사랑해주신 시청자 여러분 감사합니다”라는 말로 시청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함께 했던 감독님과 모든 스태프 여러분, 추운 날 정말 고생 많으셨습니다. 또한 함께한 배우분들, 다시 함께 연기할 그날을 기대합니다. 마지막으로 작가님 정말 감사합니다”라고 인사했다.

 

마지막까지 완벽했던 연기로 웰메이드 드라마를 탄생시킨 김선영이 어떤 작품으로 돌아올지 앞으로의 행보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문가영 '시크한 매력'
  • 문가영 '시크한 매력'
  • 남지현 '순백의 여신'
  • 신예은 '시크한 매력'
  • 이민정 '사랑스러운 미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