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시끄럽다고 때려” 김건모, 이번엔 2007년 폭행 의혹

입력 : 2019-12-10 20:37:21 수정 : 2019-12-10 21:12:10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가수 김건모가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운데, 또 다른 피해자가 나타났다.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강용석, 김세의, 변희재는 10일 오후 ‘김건모 추가 폭로 피해자 고발’이라는 제목의 유튜브 방송을 진행했다. 지난 6일 유튜브 채널을 통해 피해자의 제보를 받았다며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을 주장했던 세 사람은 성범죄 피해자가 또 있다며 “더 충격적 내용”이라고 예고한 바 있다.

 

방송에서 공개된 또 한 명의 피해자는 김건모에게 폭행을 당했다고 증언했다. 강용석, 김세의는 제보자와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피해자는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여성)과 언쟁을 벌이며 싸우고 있었는데 김건모가 ‘시끄럽다’며 눕혀서 주먹으로 폭행했다. 눈과 코, 배도 때렸다”고 밝혔다. 

 

피해 여성은 “나름대로 저항도 해봤지만 남자의 힘을 이길 수 없었다”면서 “맞는 순간에도 (김건모는) 제 정신이 아닌 사람인 것 같다고 생각했다. 시끄럽다는 이유로 그렇게 때릴 수는 없으니까”라고 당시의 상황을 설명했다. “맞으면서 눈이 아프고 붓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코피도 났는데 누가 문을 열어서 빠져나와 택시를 타고 병원에 갔다”고 했다.

 

당시 병원 방문 기록도 남아있었다. 의무기록지에는 ‘안와상 골절’이라고 기록되어 있었다. 김세의는 “(김건모가) 체격이 크지 않다. 괘씸한 게 다들 연약한 여성을 상대로 (폭력을 행사했다)..화가 난다”고 했다. 변희제는 “업소 여자라고 하면 을 중의 을이다. 고소 안 하냐는 건 (말도 안 된다)”라고 했고, 강용석은 “발전소라는 업소의 업주가 당시 그 업계에서 가장 잘 나가는 곳이었다. 신고할 수도 없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피해자에게 “김건모 씨한테 바라는 점이 뭐가 있느냐”고 묻자 피해자의 답변은 다음과 같았다. “방송만 안 나왔으면 좋겠다”는 것. 그는 “TV에 나와서 술 먹고 시청자 앞에서는 그 모습을 숨기고 천진난만한 순수한 청년처럼 나오는 거에 대중들이 속고 있다”면서 “화가 난다”고 했다. 첫 번째 피해 여성이 ‘꽃뱀’이라고 비난받자 그 여성에게 힘을 실어주고 싶었다면서 너무 화가나서 제보할 수밖에 없었다는 입장도 덧붙였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 방송화면 캡쳐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오늘도 예쁜 선미
  • 오늘도 예쁜 선미
  • 이진이,'하트 받으세요'
  • 오마이걸 비니, '귀신과 산다'에서 만나요
  • 진세연, '핑크빛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