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2-03 08:59:00, 수정 2019-12-03 10:28:44

    발롱도르 탈환, 메시가 호날두 제치고 역대최다 수상

    • [스포츠월드=권기범 기자] 리오넬 메시(32·바르셀로나)가 발롱도르를 수상했다.

       

      3일 오전(한국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린 '2019 발롱도르' 시상식에서 세계 최고의 선수에 주어지는 발롱도르 수상자로 메시가 선정됐다. 메시는 개인 통산 6번째 발롱도르를 수상하면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4·유벤투스)를 넘어 역대 최다수상자로 우뚝 섰다.

       

      메시는 2009년, 2010년, 2011년, 2012년, 2015년에 이어 개인 통산 6번째 발롱도르를 품에 안게 됐다. 호날두는 2008년, 2013년, 2014년, 2016년, 2017년 수상했다.

       

      메시는 지난 시즌 50경기에서 51골을 퍼부으며 바르셀로나의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10번째 우승을 이끌었다.

       

      발롱도르 수상자 메시의 뒤를 잇는 2위는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리버풀 우승을 이끈 버질 반 다이크였고 호날두가 3위였다.

      polestar174@sportsworldi.com 사진=OSEN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