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1-20 10:28:12, 수정 2019-11-20 10:32:27

    역시 실화의 힘…‘블랙머니’ 극장가 뒤흔들다

    •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실제만큼 강렬한 건 없다.

       

      지난 사건 혹은 제대로 알려지지 않은 사건에 대해 사회적 관심을 환기시킨 실화극들은 사람들의 뇌리에 강한 충격을, 마음에는 묵직한 여운을 남기며 대부분 흥행에도 성공을 거뒀다.

       

      최근 또 하나의 실화극이 극장가에 뜨거운 흥행 열풍을 일으키고 있다. ‘블랙머니’(정지영 감독)는 수사를 위해서라면 거침없이 막 가는 ‘막프로’ 양민혁 검사가 사건의 내막을 파헤치다 거대한 금융 비리의 실체와 마주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금융범죄 실화극이다. 

       

      ‘블랙머니’는 2003년부터 2011년까지 진행된 외환은행 헐값 매각사건을 소재로 다루고 있다. 정 감독이 “사람들이 잘 모르는 사건의 내막과 어렵고 복잡한 경제 문제를 영화적으로 풀어내 많은 이들과 함께 공유하고 싶다”고 연출 의도를 밝힌 것처럼, 약 10년에 걸쳐 일어난 복잡하고 어려운 금융범죄 사건을 양민혁(조진웅)의 사건 추적 과정을 통해 쉽고 흥미롭게 풀어냈다는 평가다. 해당 사건과 관련해 해외펀드 회사가 한국 정부를 상대로 5조 3000억 원이 넘는 배상금을 요구하는 소송이 2019년 현재까지 진행 중인 가운데, 그 결과에 대한 국민들의 관심 역시 높아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영화 ‘도가니’(2011·황동혁 감독)는 실제 있었던 청각장애인학교 성폭행 사건을 다룬 동명 소설을 원작으로 해 개봉 당시 수많은 관객을 충격으로 몰아넣으며 큰 사회적 반향을 불러일으켰다. 이는 가해자와 책임자들의 구속과 아동 성폭력 범죄에 대한 처벌을 강화하는 ‘도가니법’ 제정으로 이어졌고, 사회적인 여론을 조성하는 것은 물론 제도의 개선까지 끌어내는 데 성공하며 우리 사회에서 영화가 가지는 힘에 대해 주목하게 되는 계기가 됐다.

       

       

      화성 연쇄살인사건을 다룬 영화 ‘살인의 추억’(2003·봉준호 감독)은 최근 해당 사건의 진범이 무려 30여년 만에 검거되며 다시금 화두에 올랐다. 특히 8차 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되어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던 윤 모씨의 재심에서 영화 ‘재심’(2016·김태윤 감독)의 실제 모델인 박준영 변호사가 변호를 맡아 더욱 화제가 됐다.

      jkim@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