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0-15 19:26:13, 수정 2019-10-15 20:56:58

    [대한민국 북한] 벤투호, 평양 원정에서 혈투 끝 0-0 무승부...조 1위 유지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파울로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남자축구대표팀이 조 1위를 유지했다.

       

      벤투호는 15일 오후 5시 30분 북한 평양의 김일성경기장에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 H조 3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뒀다. 이로써 2승 1무(승점 7)가 된 한국은 북한과 승점을 나란히했지만, 골득실에서 앞서 조 선두 자리를 굳건히 했다.

       

      이번 경기는 시작 전부터 변수가 많았다. 북한의 늑장 대응 때문에 경기 전날까지 중계가 불투명했고, 끝내 중계 없는 경기로 진행됐다. 4만여 관중이 들어설 거라던 김일성경기장에는 예상과 달리 무관중으로 진행됐다.

       

      특수한 상황과 별개로 벤투 감독은 최정예로 승점 3을 정조준했다. 손흥민, 황의조, 정우영, 황인범, 이재성, 나상호, 김문환, 김영권, 김민재, 김진수, 김승규 등이 흰색 유니폼을 북한전 승리를 정조준했다.

       

      경기는 치열했던 것으로 확인된다. 양 팀 선수 모두 옐로 카드를 수집하는 등 거친 경기가 펼쳐졌다. 전반 30분 리영직이 첫 경고를 받았고 후반 1분 리은철이 또 한 번의 옐로 카드를 받았다. 벤투호 역시 중앙수비수인 김영권과 김민재가 각각 후반 10분, 17분에 경고를 받으며 상대 공격을 맹렬히 막았다.

       

      이에 벤투 감독은 후반전에 황희찬, 권창훈, 김신욱 등을 투입하며 결승골을 꾀했지만 끝내 득점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득점 없이 마쳤다.

       

      그렇게 29년 만의 평양 원정은 무승부로 막을 내렸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대한축구협회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