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0-10 15:17:00, 수정 2019-10-10 11:10:11

    인천 U-18 대건고, 창단 첫 ‘제100회 전국체육대회’ 우승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18세 이하(U-18) 대건고가 ‘제100회 서울 전국체육대회’ 남자 고등부 축구 부문 우승컵을 품에 안았다.

       

      김정우 감독이 이끄는 인천 대건고는 10월 9일 서울 효창운동장에서 열린 서울 경희고와의 전국체전 결승전에서 전반 3분 상대 변준수에게 선제골을 내주며 끌려갔다. 그러던 후반 20분 최준호가 동점골을 뽑아내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린 뒤 후반 36분 김민석의 추가골로 2-1 역전승을 기록하며 대회 우승에 성공했다.

       

      이로써 인천 대건고는 지난 2월 ‘문화체육관광부장관배 제41회 전국고교축구대회’ 우승에 이어 시즌 두 번째 전국대회 우승을 기록했다. 또한, 지난 2013년 인천대회 준우승의 한을 6년 만에 갚으며 미소를 지었다.

       

      인천 대건고는 이번 대회에서 그야말로 승승장구의 모습을 뽐냈다. 16강전서 제주유나이티드 U-18에 5-0 대승, 8강전서 경남 거제고에 4-2 승리, 4강전서 전남드래곤즈 U-19 광양제철고에 1-1 무승부 뒤 승부차기 5-4 승리를 거두고 결승에 올라 이날 서울 경희고까지 누르며 창단 이후 첫 전국체전 패권을 쥐었다.

       

      김정우 감독은 “빡빡한 일정, 대표팀 차출 및 부상 선수 속출 등 여러 변수가 있었지만 선수들이 똘똘 뭉쳐 기어코 우승까지 이뤄낼 수 있었다. 선수들과 스태프와 함께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고 싶다”고 말했다.

       

      주장 정성원은 “올해 첫 대회 우승에 이어 전국체전 우승까지 2관왕을 성공하게 되어 기쁘다”며 “이번 대회 우승을 계기로 앞으로 훌륭한 선수로 성장해 인천에서 프로 데뷔를 하고 싶다”고 이야기했다.

       

      한편 이번 인천 대건고의 우승으로 인천 구단 산하 유스팀이 같은 해 소년체전과 전국체전을 동시에 석권하는 진기록을 세우게 됐다. 앞서 인천 15세 이하(U-15) 광성중은 지난 5월 ‘제 48회 전국소년체육대회’ 남자 중등부 축구 부문에서 우승을 거둔 바 있다. 인천 대건고는 K리그 주니어 후기리그 일정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인천유나이티드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