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10-06 19:13:42, 수정 2019-10-06 19:52:09

    “초대 챔피언 돼 뿌듯”...장하나, ‘대역전극’으로 웃었다

    •  

      [스포츠월드=김진엽 기자]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장하나가 우승하게 돼서 자랑스럽다."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 초대 챔피언이 된 장하나(27·비씨카드)가 우승의 기쁨을 감추지 않았다.

       

      장하나는 6일 인천 스카이72 오션코스(파72·6천535야드)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총상금 15억원) 최종라운드에서 버디 3개와 보기 1개로 2언더파 70타를 쳤다.

       

      최종합계 12언더파 276타가 된 그는 공동 2위 이다연(22·메디힐)과 김지영2(23·SK네트웍스)를 1타 차로 따돌리고 초대 챔프로 등극했다. 올 시즌 준우승만 세 번을 했던 그는 끝내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시즌 첫 승을 챙겼다.

       

      짜릿한 역전으로 거둔 승이라 기쁨은 배가 됐다. 15번 홀까지 이다연에 3타 차로 뒤져 패색이 짙었으나, 이다연이 16번 홀에서 더블 보기를 범해 한 타 차로 간격을 좁힐 수 있었다. 장하나는 18번 홀을 버디로 잡아내며 12언더파로 경기를 마감하며 우승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이에 장하나는 “이렇게 큰 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이 된 것 뿌듯하다”며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장하나가 우승하게 돼서 자랑스럽고, 앞으로 남은 대회들이 모두 중요한데 이번 우승으로 희망을 본 것 같다”며 더 나은 내일을 정조준했다. 아래는 장하나와의 일문일답.

       

      ▲ 우승 소감

       

      이렇게 큰 대회에서 초대 챔피언이 된 것 뿌듯하다. 포기하고 싶은 순간도 있었지만, 끝까지 잘 이겨내고 우승한 거라 더욱 뜻깊다. 또, 하나금융그룹 챔피언십에서 장하나가 우승하게 돼서 자랑스럽고, 앞으로 남은 대회들이 모두 중요한데, 이번 우승으로 희망을 본 것 같다.

       

      ▲ 이다연의 두 번째 퍼트가 들어가지 않으면서 우승이 확정됐을 때도 같은 표정을 하고 있던데

       

      표정 관리는 아니다. 나는 항상 우승이라는 것이 남의 실수 바라는 것이 아니라 내가 잘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나는 내 세 번째 샷에 최선을 다했고, 이만하면 만족한다고 생각하고 담담하게 있었던 것 같다.

       

      ▲ 이다연의 더블보기가 나왔을 때 우승에 대한 생각을 했나? 승부처가 어디라고 생각하는지

       

      솔직히 15번 홀부터 기회가 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었다. 사실 12번 홀에서 큰 실수를 하면서 운이 안 따르나 했는데, 캐디 오빠가 끝까지 잘 해보자고 격려해준 덕분에 생각을 바꿀 수 있었고, 16번 홀에서는 내가 생각한 대로 샷이 돼서 만족했다. 다연이가 실수했다고 해서 남은 홀에 기회가 없는 것도 아니기 때문에, 나는 그냥 내가 최선을 다하는 것에만 집중했다.

       

      ▲ 뒤집을 수 있었던 것 경험? 3번째 샷 상황? 집중력이 장점?

       

      아무래도 경험이 많은 것이 좋은 영향을 줬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최근 나는 100야드 안쪽에서는 90% 이상 버디를 잡을 수 있다는 자신감 있는 상태다. 오늘 라운드를 돌면서 평소보다 3~5야드 정도 더 나가는 것을 보면서 몸이 나도 모르게 긴장하고 있다는 것을 느꼈고, 그래서 마지막 18번 홀에서 세 번째 샷이 94야드가 남았지만 90야드 샷을 했다. 이런 것이 경험에서 나오는 것이 아닐까 생각한다.

       

      ▲ 18번 홀 전략이 원래 어땠나?

       

      골프에는 여러 상황이 있지 않나. 투온을 해서 상대에게 부담을 주는 방법이 있는가 하면, 끊어서 확실하게 버디를 잡는 방법도 있다. 이번 주는 특히 90-100야드가 남았을 때의 확률이 높았다고 생각했고, 자신 있었기 때문에 세 번째 샷을 그 정도 거리로 남겨야겠다는 생각밖에 없었다.

       

      ▲ 남은 시즌 계획은?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과 대상 포인트 부문에서 상위권으로 올라갔다고 느낀다. 우승에 대한 욕심이 나긴 하지만, 꾸준히 최선을 다한다면 결과는 따라올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다. 그리고 상을 위해서 골프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나는 대회에만 집중하겠다. 오늘 우승 덕분에 후반기에 조금 더 웃으면서 골프 할 수 있을 것 같다.

       

      wlsduq123@sportsworldi.com
      사진=KLPGA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